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폭발 상황 추측' 백두산, 115년만에 분화? "물 끓고 뱀 떼 출몰…60km 이내 쑥대밭" 우려多
임정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5. 14:02: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TV조선)

백두산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5일 오전 국회도서관서 백두산 화산활동 조짐과 관련해 대책회의가 열렸다.

최대 깊이 380m의 호수를 보유한 백두산. 하지만 15년도부터 온천의 온도가 섭씨 83도까지 상승, 헬륨 가스 농도와 여진 빈도가 높아진 것.

지난해 8월에도 "물속에 마그마 가스가 끓어오르고 있다"는 점이 확인된 바, 국내서는 폭발 후 상황이 추측되고 있다.

기록상 1903년으로 이후 115년간 휴지상태이나 본격적으로 활동 시 반경 60km 지역은 용암으로 뒤덮여 쑥대밭이 된다.

8시간이면 울릉도와 독도까지 화산재가 흩날리고 반경 50km 거주민들은 가스로 인한 질식사까지 발생한다.

한편 각계각층의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 폭발로까지 이어질지 대중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박보검, 송송 커플 파경에 날벼락…'남자친구'서 현… 송중기, 송혜교와 애정 뽐냈는데…추측 쏟아져 "난 …
'전남편과 법정行' 박환희, 빌스택스 여친의 날선 …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카드빚 논란 "새 여친이랑 잘…
임효준 강제 성추행 피해 男후배, 하반신 무방비 노… 여고 급식 고래회충 무더기 발견 "내장→근육 감염"…
'오늘 날씨' 폭염특보, 서울 최고 32도 치솟아…"내… 싸이X양현석, 조로우 성접대 의혹…여성 20여 명 동…
영화 '아가씨' 김민희X김태리 "찍기 전에 고민 없었… 성형설 인정 고원희, "TV 출연해도 사람들이 못 알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