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블록체인 특구 부산에 밀리나
중기부, 블록체인특구사업 우선협의대상에 부산시 선정
전국 지자체 제출 34개 사업 중 10개 사업 추려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4.15. 11:2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부산시를 블록체인 특구사업 우선협의대상으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 특구'를 추진해온 제주가 뒷전으로 밀린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시는 오는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앞두고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협상대상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중기부는 전국 지자체가 제출한 34개 사업 중 10개 사업을 우선협의대상으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을 제외한 곳에 규제자유특구를 신설할 방침이다. 정부는 우선협의대상 선정 이어 운영 계획 심사 후 오는 7월 특구를 지정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금융 물류 보안 빅데이터 스마트 계약 등 13개 사업으로 구성된 계획서를 제출했다. 특히 부산은 부산국제금융센터 항만 관광자원 등 지역특화산업의 역량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술 융합 촉진지구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는 국내전략 펀드와 단계적 암호화폐(IC0) 허용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블록체인 특구 사업 추진해왔으나 우선협의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특별자치도로서의 제도적 유연성, 국제자유도시로서의 자본 유치 용이성, 지정학적 연결성 등 블록체인 성장잠재력을 내세웠다.

다만, 중기부 측은 우선협상대상에 선정된 것이 특구 확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어서 제주 특구 지정 가능성에 대한 여지는 남아있는 상태다.

중기부 관계자는 15일 "여러가지 규제자유특구가 있는데 그 중에서 계획이 괜찮다고 본 사업 계획이 우선사업협상대상으로 꼽힌 것"이라며 "제주 지역도 미진한 것이 있으면 계획을 보완하고 계속 진행할 수 있다. 특구 지정은 부처 협의와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치는 것이니 현재로서는 몇 곳이 된다고 말씀드리기도 어렵다. 특구의 수는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대한민국 1위 만들어낸 제주삼다수 모델들 폐기물 발생량 억제·재사용 의무화
제2공항 등 겨냥 '보전지역 조례개정안' 재추진 JDC 26일 오후 2시 제주환경보존 세미나
무사안녕 기원 '제주 해녀굿' 2개월간 일정 마무리 제23차 국제해조류심포지엄 개최
제주 해녀문화콘텐츠 전국 공모 제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재도전
'제주광어' 가공품 군납 확대 제주 뱃길 이용객 증가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