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분만 중 아이 떨어뜨려 사망' 분당 차병원, 은폐 후 증거 인멸?…"CCTV 의무화 해라"
임정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5. 10:28: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MBN)

분당 차병원을 향한 공분이 일고 있다.

14일 한겨레는 경기 성남 소재의 분당 차병원서 삼 년 전 신생아 추락사가 발발했으나 이를 숨기고 증거를 인멸했음을 전했다.

당시 아이를 받아든 의료인이 넘어지는 과정에서 아이 머리가 땅에 부딪혔다.

그러나 분당 차병원 측은 '복합적인 질병요인으로 인한 사망' 처리, 관련 물증들을 감춰왔다는 것.

그간 국민청원사이트엔 "의료사고를 당했으나 증거가 없어 답답하다"는 청원글이 게재, 시사방송서도 문제점이 다뤄져왔다.

이를 들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수술실 CCTV 설치요구를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관련 의료인 9명을 입건 조사 중으로 대중은 "맞다면 자격박탈하고 폐쇄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의료인들은 집중력 저하, 인권침해, 신뢰관계 저하 등을 들어 CCTV 의무화를 반대하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조현병 환자, 잇따른 범행으로 인한 고충 "입원이 …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발견된 3점의 흉기·혈…
'애들생각' 김승환, "17살 연하 아내, 돈 없는 나 대… 美 변호사 된 서정희 딸 서동주, 고충 어땠나 "수면…
원더쇼핑, 쿡킷 기획전…주의사항 존재 "판매 종료 … '임블리 기자회견' 임지현, 상무직 사임 "충성 고객 …
영화 '아저씨' 원빈, 복귀까지 9년…이제 시작? "2년… '미우새' 제작진, 모벤져스와 김건모 아버지 빈소 …
윤서빈, '프로듀스X 101' 하차에도 관심 집중 "존재감… "5천 명 대기 중"…항공권 할인 행사로 주목받고 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