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주택용 소방시설 화재 피해 저감 효과 톡톡
최근 3개월간 4차례 주택화재 방지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4.14. 14:56: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단독경보형 감지기)이 주택화재 피해를 저감하는데 큰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주택용 소방시설로 인해 2월 10일 삼도일동 단독주택 화재, 3월 9일 삼도일동 단독주택 화재, 3월 29일 건입동 단독주택 화재, 4월 7일 이도일동 단독주택 화재 등 최근 3개월간 4차례 화재를 사전에 예방, 1억60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경감했다고 14일 밝혔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에서 발생함에 따라, 지난 2017년 소방시설법 제8조에 의거 기존 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관계자는 "주택화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주택용 소방시설을 보급하기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3만9553가구에 보급했다"며 "이 기간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으로 총 18건의 화재를 미연에 방지했으며 약 5억원의 재산피해를 경감했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소방서는 올해 사회적 취약계층 1350가구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무상보급하고, 일반가구에 대해서는 원스톱 지원센터(729-0151)를 운영해 설치 지원 및 관련 정보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사회 주요기사
봄과 함께 하는 '제주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 제주시 일도2동 도로서 차량화재
제주서 불법체류자 4000명 넘게 출국… 이유는? 유치원생 3명 실종 3시간여만에 발견
'현 제주공항 확장' 얘기에 토론회 아수라장 "이달에만 3번"… 빗나가는 기상청 예보
원희룡 폭행 김경배씨 항소심서도 집유 신제주 입구 '해태상' 40여년만에 철거
제주소방, 석가탄신일 특별경계근무 제주서 차량 전복사고 잇따라...6명 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