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구조변경' 서귀포 생활형숙박시설 사용승인 취소 촉구
생활형숙박시설 비대위 기자회견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9. 04.08. 15:43: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중문동에 들어서는 생활형 숙박시설을 분양받은 사람들이 안전과 직결된 사항들이 갖춰지지 않은 채 건물 사용승인 됐다며 사용승인을 취소해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생활형 숙박시설 수분양자들은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분양자의 동의없이 불법적으로 설계를 변경하고 소방시설이 미비된 채 사용승인이 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분양자 전원이 직접 서명한 동의서 없이 매수용·계약용으로 제시한 인감증명서로 동의서를 조작해 설계를 변경했다"며 "방화시설과 배연창 스프링클러도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채 사용승인이 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1층 상가는 반지하처럼 고개를 숙이고 들어가야 할 정도로 낮고, 1~2층 상가 천장높이는 165㎝에 불과한 성인이 팔을 뻗으면 닿을 정도로 낮아 상가의 가치를 떨어뜨린다"며 "9층에도 하늘정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홍보를 해놓고 관리사무소가 들어서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신력 있는 기관의 건물 전체에 대한 안전점검 ▷사용승인 취소와 진정성있는 사과 ▷합법적인 동의서로 사용승인을 득할 것 ▷9층 하늘정원 미 조성에 대한 피해보상 ▷낮은 층고로 인한 건물 전체 가격 하락에 대한 보상을 요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아동학대 절반 이상 '집'에서 발생 '짬짜미' 공무원 예산 전용 의혹 보강 수사 지휘
제주지방 이번 주말 기온 뚝..쌀쌀한 날씨 '웹으로 만나는 코딩과 인터넷' 강의
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40대 남 구속 제주서 불법 문신 시술 30대女 집행유예
2019년도 공유재산 실태조사 실시 제주서 마약 '카트' 섭취 예멘인 4명 기소유예
제주시 2019년 농촌현장포럼 운영 3명 사상자 낸 제주UTD 이창민 선수 기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