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청정과 공존을 선택한 대정·선흘주민 응원"
제주환경운동연합 29일 논평 발표하고
송악산 뉴오션·동물테마파크 중단 촉구
대정음·선흘2리 주민과의 연대 뜻 비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3.29. 11:20: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송악산 뉴오션타운과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제주환경운동연합이 '연대'의 뜻을 비췄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9일 논평을 발표하고 "송악산 파괴우려 뉴오션타운과 선흘 곶자왈 파괴우려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송악산 뉴오션타운 사업은 중국 칭타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신해원 유한회사'가 사업시행자로 있으며, 사업비 3219억원을 투자해 숙박시설 2개동과 문화센터, 캠핑시설, 조각공원,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조천읍 선흘리 일대 58만㎡ 부지에 호랑이와 사자, 코뿔소 등 동물 51종·1200마리를 도입하는 계획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들 사업에 대해 대정읍과 선흘2리 주민들은 반대 운동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압도적인 도민사회의 사업불가 여론에도 원희룡 도정은 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오히려 도민사회를 혼란과 갈등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급기야 이러한 개발만능주의에 맞서 지역주민들이 직접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는 도민들의 외침을 외면하지 말고 즉각 해당 사업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또 다른 난개발 사업에 대해서도 중단 혹은 공론화에 나서야 한다"며 "도의회 역시 생활환경 악화로 신음하는 도민들을 방관하지 말고 개발사업에 대한 견제와 감시, 나아가 중단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과잉개발·관광에 신음하는 제주사회를 바꿔나가기 위한 대정읍과 선흘2리 주민들의 용기에 존경과 응원을 보낸다"며 "환경운동연합도 두 사업이 중단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고유정 2차 공판 방청권 '추첨식'으로 변경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