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도 공공부문 민간위탁 중지하라"
20일 민주노총 제주본부 기자회견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9. 03.20. 09:47: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제주본부는 2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에 공공부문의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했다. 홍희선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도에게 공공부문의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직접고용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제주본부는 2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민간위탁 운영을 지금당장 중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교통약자에 대한 특별교통수단은 국가나 정부가 교통약자인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당연히 책임지고 수행해야할 의무 사업"이라며 "서울시는 이미 교통시설공단을 설립해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공단직영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 역시 도내에서 배출되는 각종 생활폐기물 등을 안전하게 소각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자연환경을 보존하기 위한 공익환경 사업"이라며 "세계자연유산 제주를 유지하고 보존하는 것은 제주도의 핵심적인 과제로 민간에 위탁하고 이윤과 영리를 보장하며 운영할 사업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과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라"며 "두 시설에 대해 직접 운영·직접 고용하는 날까지 힘차게 연대하고 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사회 주요기사
"누구 말이 맞나"… 제2공항 심의위원 허위기재 논… 제주동물테파마크 사업 반대 서명 1만명 돌파
제주서 아동학대 저지른 父子 징역형 검찰 지방선거 허위사실 공표 징역-벌금형 구형
제주시 애월읍 음식점 화재 "명상과 치유의 공간, 사려니숲길로 초대합니다"
무더운 제주에 이틀연속 오존주의보 발령 "시설관리공단 설립 계획 즉각 철회하라"
"심의위원 허위 기재한 국토부 사과하라" 제주시 무수천사거리서 9중 추돌사고… 11명 경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