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5살 의붓 아들 숨지게 한 혐의 30대 계모 기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3.18. 14:4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상습적으로 5살짜리 의붓 아들을 학대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계모가 결국 재판을 받게 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35·여)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부터 12월 6일까지 의붓 아들인 B(5)군을 지속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6일 오후 8시13분쯤에는 훈육하는 과정에서 B군을 기절을 시켜 20일 후인 12월 26일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사망케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B군의 담당 의사에게 아동학대 의심신고를 접수, 수사를 시작했다. 이후 A씨가 범행을 은폐하려 했다는 정황이 담긴 디지털 증거분석 결과와 진술이 계속 번복되는 점, 학대가 의심된다는 전문의 5명의 의견, 상습적인 학대 정황이 있다는 부검결과 등을 근거로 지난달 25일 구속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A씨는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와 별도로 B군의 친부에 대해서는 아동학대 방조 혐의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머지 자녀에 대해서는 이달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격리 조치된 상태다.

사회 주요기사
대성호 첫번째 수습 시신 신원 최종확인 누범기간 다시 마약 투약 40대 실형
성읍민속마을 전통초가 불법 건축 잇따라 제주 범죄·생활안전지수 5년 연속 최하등급
우리국민 91.8% 진보-보수 갈등 "크다" 국회의원 대상 읍면동 자치권 확보 공개질의
허위 영수증 발급해 보험금 챙긴 의사 징역형 "언론사 광고·지원 예산 100억원 육박"
제주오라관광단지 자본검증 검찰 수사 받나 대성호 실종자 시신 1구 베트남 선원 추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