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4.3특별법 개정안 세미나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3.18. 11:38: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4·3특별법에 진상조사와 배보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국회의원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도당위원장 직무대행 장성철)은 22일 오후 제주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진상조사와 배·보상 방안을 모색하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관련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바른미래당 권은희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오영훈의원이 각각 발의한 4·3특별법 개정법률(안)의 내용에 대한 비교· 검토를 통해 완전한 4·3해결을 위한 제주4·3특별법 개정법률(안)의 단일안에 대한 도민적 공감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1월 17일 제주4·3수형자 18인의 재심소송 공소기각 판결 이후, 도민사회에서 제주4·3과 관련한 정부 차원의 추가진상조사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되는 것을 적극 고려하여 이번 세미나를 준비했다.

이번 세미나의 좌장은 장성철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이 맡고 발의된 두 개의 법안을 쟁점별로 비교·분석하여 현덕규 변호사가 주제 발제를 한다. 지정 토론자로 허상수(성공회대 사회학과 교수), 김창후(전 제주4·3연구소 소장), 김민훈(바른미래당 정책전문위원) 등이 참가한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내일 아침 오늘보더 더 춥다 국토부 운항절차 미준수 제주항공 과징금 6억…
대성호 인양 시신 2구 모두 베트남 선원 확인 JDC 감사실, 업무 중 상습 폭언한 직원 징계 요…
제주경마 기수 70% "부당한 지시 거부 못 해" 사진동호회 '제주사진사랑' 열두번째 전시회
4대보험 상습체납 제주지역 업체 명단 공개 제주지방 오늘 오후부터 추워진다
아트제주 '천재 꼬마화가' 행복자립금 기부 안전하지 못한 '안전도시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