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 "그 입 다물라"
"아베 수석대변인인가", "같은 의원인 게 부끄러워" 성토 잇따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3.15. 14:05: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다'는 전날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대전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반민특위를 야밤에 습격해 강제로 해산시킨 이승만 전 대통령의 행위가 잘됐다는 것인지 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런 망언이 계속되고 있기에 한국당을 극우 반민족당이라고 이야기하고,나 원내대표 이름이 '나베 경원'(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나경원 원내대표 이름의 합성어)이라는 이야기가 계속되는 것 아니냐"며 "이런 이야기를 듣지 않으려면 입장을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나 원내대표가 이런 식으로 발언하는 것은 과연 제대로 된 역사인식을 갖고 있는가 하는 의심이 들게 한다"며 "부디 나경원은 '아무 말 대잔치'를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직격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3·15의거 논평에서 나 원내대표 발언을 언급하며 "아무리 한국당의 법통이 3·15 부정선거를 자행한 자유당에 있다고는 하나 처연한 심정을 지울 수 없다"면서 "오늘의 반역사, 반민족, 반민주의 행태 또한 처절히 반성하고 행동하라. 5·18 망언자들을 즉각 퇴출하고 당 지도부는 반성하고 각성하라"고 요구했다.

 의원들도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나 원내대표 발언을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 국민이 일제를 청산하려 했던 반민특위로 인해 분열됐다?"라며 "어떤 역사인식을 갖고 있는지 너무나 분명해 보인다"고 나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 역시 "선진화된 나라의 의회 정당 중에 식민 제국주의에 협력하고 부역하며, 그 이익에 봉사하던 자들을 옹호하고 이들의 기득권을 지켜주는 정당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자신의 언행에 수치스러워해야 한다"면서 "자신의 삶을 버려가며 해방된 조국을 염원한 우리 조상들을 욕되게 하지말라"고 했다.

 김태년 전 정책위의장도 "국민을 분열시킨 것은 반민특위나 5·18조사위가 아니라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의 역사에 대한 몰이해"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 미래는 없다"고 일갈했다.

 노웅래 의원은 "나경원 의원은 아베 총리 수석대변인인가요"라며 "태극기 부대용 지지율을 굳히려고 역사를 뒤집었다"고 비난했다.

 박완주 의원은 "나 원내대표, 그 입 다무시길 바란다"며 "반역사적 인식과 독립을 위해 목숨 바친 우리 애국열사와 순국열사에 씻을 수 없는 모욕을 안겨줬다. 같은 국회의원인 것이 부끄럽다"고 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