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제주 4·3 전국화 사업 국비 삭감 '유감'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3.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님 혹시 제주 4·3을 아세요? 8·15광복후 제주도에서 3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희생된 사건이 있었는데…" "네? 그런 일이 있었어요?" 얼마 전 필자가 서울에 갔다가 택시기사와 나눈 대화 내용이다. 사실 택시기사 처럼 제주 4·3에 대한 다른 지방 사람들의 인식 수준은 극히 제한적이다.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도올 김용옥 선생은 "대한민국의 현대사는 4·3을 통해 재정립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해방 후 좌우대립 이념 혼란기에 친일파 척결과 반외세 자주 통일운동과정에서 국가폭력에 의한 무고한 양민 대량학살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제주 4·3은 작은 섬에서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희생자의 숫자에서도 세계사에 유례를 찾기 힘든 엄청난 사건이다. 그럼에도 역사 교육은 사실 거의 전무했다. 중년 세대들은 '제주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정도의 교육을 받은 게 전부였다.

얼마 전 4·3범국민위원회가 전국의 학생과 일반시민단체 총 2096명을 대상으로 4·3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해 발표했다. 무려 42.3%의 응답자가 구체적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3 전국화 사업이 왜 필요한지를 단적으로 증명했다.

올해 제주도가 정부에 4·3전국화 예산으로 29억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1억만 반영됐다. 지난해 9억원 반영과 비교해도 전면 삭감 수준이다. 4·3전국화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아쉽기만 하다. 부끄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널리 교육하는 것은 정부의 책무다.

이제 곧 제 71주년 제주 4·3 국가추념일이 다가온다. 4·3은 작은 섬 제주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역사이며 모두가 제대로 알아야 반복되지 않는다.

<고내수 제주 4·3희생자 유족회 감사>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기현의 편집국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열린마당] 독서 릴레이와 마라톤대회에 참가하자
[주간 재테크 핫 이슈] 원화 약세 이후를 준비하자 [오수정의 목요담론] 평화의 섬 제주, 진정성
[특별기고] '제주다움의 참가치'를 보여드립니다 [김용성의 한라시론] 두 번째 인생을 디자인하라
[허상문의 에세이로 읽는 세상] 밥값 [열린마당] 기계 수확 뛰어난 '아람'콩의 도전장
[열린마당] 2019년 을지태극연습에 임하는 각오 [김윤미의 하루를 시작하며] 반려(反戾)아닌 반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