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황금폰 해명한' 지코, "올해 부쩍 붙어있음" 단순 친분이 독됐나…여전한 설전
임정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3.14. 21:22: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정준영 SNS)

래퍼 지코를 향한 일각의 의심은 현재 진행형이다.

최근 지코는 자신을 둘러싼 '정준영의 황금폰' 논란에 극구 부정했으나 일각의 의혹은 계속되고 있다.

앞서 그는 MBC '라디오스타'서 "메신져 전용 폰이 있다. 목록엔 수 많은 여성들이 있다"고 정 씨를 놀린 바 잇다.

그러나 3년이 흐른 지금 정 씨의 불법 성행위 영상촬영과 유포죄가 알려지자 대중은 해당 발언과 정 씨와 친했던 이들을 예의주시하기 시작한 상황이다.

이에 정 씨가 SNS에 올린 2016년 2월 "올해 부쩍 붙어있음"이란 게시물과 7월 올린 "My punches" 게시물서 그가 정 씨와 찍은 사진이 확인된 것.

단순히 친한 사이임을 드러낸 것으로 보이나 정 씨의 혐의 탓에 의심이 더해진 모양이다.

한편 그는 "개인적으로 연락한지는 꽤 됐다. 현재 사태와는 전혀 상관없다"며 무고함을 피력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잔나비 유영현, 학폭 논란…도구 사용해 괴롭혀 "옆… '폭행 논란' 한지선, 택시 기사 보온병으로 구타……
용인 실내 스카이다이빙, 가격 6만원대의 행복…수… 허영지 언니 허송연 아나운서, 전현무와 열애설? "…
애기얼굴 어플 스냅챗, 연예인들 사로잡은 아기 필… "당사자와 합의됐다"…반발 여론 나온 설리 '지칭 …
'기자회견 불참' 임블리 임지현, 갑작스러운 사퇴 … "여의도는 서민의 아픔 알까"…정중규 '의정부 일가…
조현병 환자, 잇따른 범행으로 인한 고충 "입원이 …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발견된 3점의 흉기·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