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용역보다 못한 공항공사 자회사 운영 개선해야"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기자회견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9. 03.14. 16:52: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은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방침에 따르기 위해 성급하게 임시자회사를 설립한 한국공항공사를 규탄하고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은 14일 낮 12시 제주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삭감, 용역회사 보다 못한 KAC공항서비스는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2019년 임금교섭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방침에 따라 아무런 준비도 없이 자회사 방침을 정하고 2018년과 2019년 용역계약이 종료된 비정규직을 임시자회사로 전환했다"며 "전환된 비정규직의 임금은 용역때보다 삭감됐고 기존에 보장받던 복리후생비 등이 없어지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방침 의미는 고용안정과 처우계선에 있는데 한국공항공사가 설립한 자회사인 KAC공항서비스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를 개선하기는커녕 오히려 임금과 근로조건을 저하시켰으며 운영에 있어서도 여러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며 "무원칙하고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는 자회사의 문제를 개선하지 않고 오히려 자회사를 권역별로 분할해 여러 자회사를 운영하겠다는 한국공항공사를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개막…도민·관광객 물결 "누구 말이 맞나"… 제2공항 심의위원 허위기재 논…
제주동물테파마크 사업 반대 서명 1만명 돌파 제주서 아동학대 저지른 父子 징역형
검찰 지방선거 허위사실 공표 징역-벌금형 구형 제주시 애월읍 음식점 화재
"명상과 치유의 공간, 사려니숲길로 초대합니다" 무더운 제주에 이틀연속 오존주의보 발령
"시설관리공단 설립 계획 즉각 철회하라" "심의위원 허위 기재한 국토부 사과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