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현안 해결 시급...JDC 숨가쁜 행보
문대림 이사장, 청와대 등서 제주현안 논의
오는 29일 국토위 업무보고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3.14. 15:59: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대림 신임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국회를 방문 제주 현안에 대한 협조 요청에 나섰다. 문 이사장의 서울행은 지난 7일 취임한 이후 5일만으로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등 JDC 현안이 그만큼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JDC에 따르면, 문 이사장은 13~14일 이틀동안 이들 기관을 찾아 부임 인사를 했다.

첫날에는 국회를 찾아, 지역 국회의원과 JDC 소관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방문했다. 문 이사장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오는 29일 업무보고에 나설 예정이다.

14일에는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을 방문했다. 문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서 제도개선비서관으로 근무했었다. 그같은 인연을 바탕으로 청와대와 JDC의 현안들에 대해 소통을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현안은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정상화다. 문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JDC 이사장으로서 저와 JDC의 운명이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 정상화에 달려 있다는 각오로 임기 내에 정상화될 수 있는 방안을 반드시 찾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아울러 최근 제주도와 사업자 간 소송전으로 치닫고 있는 녹지국제병원과 관련해서도 정상화 과정에서 JDC 역할이 주어질 경우를 대비한 전략 마련을 위해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청년자기계발비 2차 지원자 모집 '월 50만원씩' 국제지구 밀집지 제네바서 '제주 마이스' 우수성 홍…
제주서 올해 첫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 허창옥 제주도의회 부의장 별세
제주 봉개교 교량공사 '새벽시간대' 진행키로 "제주도의회 책임정치 실종"
"제주 시설관리공단 용역 오류 투성이" 제주 '찾아가는 감정평가사 현장상담제' 운영
제주 감정평가업자 선정기준 개선 지역주택조합 모집 주의 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