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김태석 의장 "원 지사, 제주도 정치 복원하라"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3.14. 14:22: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태석 의장이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갈등 구조를 타파하고 제주의 정치를 복원하라고 당부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개발 사업이 아니라 쓰레기 처리와 같은 생활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김태석 의장은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필리핀에서 반송된 문제의 생활 쓰레기 출처가 제주도라는 사실을 들었을 때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공사장과 쓰레기로 방치된 제주 자연환경에서 어떤 감동이 있을 수 있는가? 공급과잉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 환경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발표되는 해안과 중산간 지역 개발계획은 어떤 경쟁력을 확보해 줄 것이냐"고 물은 뒤 "환경에 대한 개발과 보전이라는 양분화된 논리가 아닌 제주의 미래 가치를 위한 선택이 필요하고, 제주의 환경가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제2공항을 포함해 어떤 개발사업도 과감히 유보할 수 있는 논의구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또 "우리가 주민의 삶과 환경가치를 외면한 개발정책을 선택한다면 제주도민 역시 다른 나라 관광지역처럼 개발이익에서 소외된 채, 악화된 환경만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쓰레기와 환경오염, 저임금과 비정규직! 현재도 확산되고 있는 제주도의 현실에 우리 아이들은 더 좋은 환경을 찾아 육지로 떠나가야 한다. 저임금과 비정규직, 그리고 쓰레기와 환경문제에 봉착한 제주를 누구에게 물려줄 수 있겠느냐"고 경고했다.

 김 의장은 이어 "부족한 하수처리시설, 위협받는 지하수, 쓰레기가 쌓여가는 올레길과 오름, 과도한 개발에 시달리는 중산간과 해안 그리고 지속적으로 어려워져가는 제주도민의 삶이 있다"며 "관광객 2000만명이 오면 해결될 것이라 생각하는가? 더 많은 개발 사업이 이뤄지면 해결될 것이라 예단하느냐"고 물었다.

 김 의장은 제주의 환경과 개발로 말미암아 비롯된 갈등구조를 타파하기 위해 소통과 상생이 필요하다며 원희룡 도지사에게 제주특별자치도의 정치를 복원해달라고도 당부했다.

 김 의장은 "한쪽을 외면한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도민을 양분하게 되고, 양분된 도민사회에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며 "지금 제주도에는 환경을 비롯한 여러 문제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절실하고,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정치의 복원과 대화의 장이 마련돼야 한다는 점을 지사께 한 번 더 강조드린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청년자기계발비 2차 지원자 모집 '월 50만원씩' 국제지구 밀집지 제네바서 '제주 마이스' 우수성 홍…
제주서 올해 첫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 허창옥 제주도의회 부의장 별세
제주 봉개교 교량공사 '새벽시간대' 진행키로 "제주도의회 책임정치 실종"
"제주 시설관리공단 용역 오류 투성이" 제주 '찾아가는 감정평가사 현장상담제' 운영
제주 감정평가업자 선정기준 개선 지역주택조합 모집 주의 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