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71년 전 중학생이 겪고 쓴 4·3수기 공개
김경생 할머니, 4·3평화재단에 110매 분량 전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3.07. 11:04: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경생 할머니가 6일 제주4·3평화재단에 4·3수기집을 전달했다. 사진=4·3평화재단 제공

71년 전 제주4·3을 겪은 중학생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6일 오후 재단 이사장실에서 김경생 할머니(88, 제주시 연동)의 4·3수기집 전달식을 가졌다.

 김 할머니의 수기집은 10여년 전 작성을 시작해 원고지 110매의 분량으로 완성한 것이며, 김 할머니가 제주여중 2학년이 된 1948년부터 1년간의 기록이다. 수기집에는 당시 화북동 거로마을에 살았던 김 할머니가 몸으로 겪은 제주4·3의 발발과 진행과정을 살필 수 있다.

 김 할머니는 당시 불타버린 학교를 목격하고 5·10총선거를 거부하기 위해 주민들과 같이 산으로 올라갔던 경험을 하기도 했다. 또 낮에는 군경이, 밤에는 무장대의 위협으로 불안에 떨었던 나날들을 보냈다고 술회했다.

 한평생 4·3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게 됐지만 언론을 통해 4·3생존희생자들과 유족의 증언을 본 후 용기를 얻은 김 할머니는 자신의 체험을 기록으로 남겨야겠다는 일념에서 수기집을 작성했다.

 김 할머니는 "기억을 더듬어가며 그 당시 중학생이 됐다는 기분으로 수기집을 썼고 비극적인 역사로 당시 죽을 고비를 넘긴 사람들의 이야기도 담았다"며 "모든 한을 글로 풀어낸 수기집이 4·3을 알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기록으로서 가치를 지닌 수기집을 기증해줘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수기집과 사진은 온라인 이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디지털 스캔을 통해 아카이브 자료로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박희수 "제2공항 반대·특별법 전면 개정" 원희룡 지사 4위·이석문 교육감 3위
"환경총량제 도입하면 편법 개발 사라질 것" 김영수도서관, 생활SOC 공모 '최우수상'
감귤 가격 회복 위해 전국 중도매인 모인다 온주밀감 대체할 '미니향' 첫 생산
드론 활용 한라산 환경・안전 지킴이 위탁기관… 차기 대선선호도 이낙연 26%, 황교안 13%, 이재명…
제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비용제한액 확… 제주시 신설동 재해위험지구 허술한 토지보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