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71년 전 중학생이 겪고 쓴 4·3수기 공개
김경생 할머니, 4·3평화재단에 110매 분량 전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3.07. 11:04: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경생 할머니가 6일 제주4·3평화재단에 4·3수기집을 전달했다. 사진=4·3평화재단 제공

71년 전 제주4·3을 겪은 중학생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6일 오후 재단 이사장실에서 김경생 할머니(88, 제주시 연동)의 4·3수기집 전달식을 가졌다.

 김 할머니의 수기집은 10여년 전 작성을 시작해 원고지 110매의 분량으로 완성한 것이며, 김 할머니가 제주여중 2학년이 된 1948년부터 1년간의 기록이다. 수기집에는 당시 화북동 거로마을에 살았던 김 할머니가 몸으로 겪은 제주4·3의 발발과 진행과정을 살필 수 있다.

 김 할머니는 당시 불타버린 학교를 목격하고 5·10총선거를 거부하기 위해 주민들과 같이 산으로 올라갔던 경험을 하기도 했다. 또 낮에는 군경이, 밤에는 무장대의 위협으로 불안에 떨었던 나날들을 보냈다고 술회했다.

 한평생 4·3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게 됐지만 언론을 통해 4·3생존희생자들과 유족의 증언을 본 후 용기를 얻은 김 할머니는 자신의 체험을 기록으로 남겨야겠다는 일념에서 수기집을 작성했다.

 김 할머니는 "기억을 더듬어가며 그 당시 중학생이 됐다는 기분으로 수기집을 썼고 비극적인 역사로 당시 죽을 고비를 넘긴 사람들의 이야기도 담았다"며 "모든 한을 글로 풀어낸 수기집이 4·3을 알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기록으로서 가치를 지닌 수기집을 기증해줘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수기집과 사진은 온라인 이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디지털 스캔을 통해 아카이브 자료로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해군기지 제한보호구역 지정 재논의하나 제주도의회,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면담... 현안 …
제주에너지공사 판매관리·안전조치 '부적정' "PLS 전면 시행 결과 국내 농산물 안전성 향상"
자녀 성교육 위한 학부모교실 제주시 여름방학 베이스 캠프
제주시 세무조사 6억 추징 농촌체험휴양마을 프로그램 활성화 사업 완료
차고지 불편 해소 무대책에 도민들 원성 높다 강정마리나 개발계획 민간 사업시행자 신청 '전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