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표준지 공시지가 9.74%↑..전국 4번째
국토부 올 1월1일 기준 전국표준지 가격 공시
전년도 16.45% 비해 낮지만 전국평균 웃돌아
도내 표준지 평균가격은 ㎡당 9만4870원 기록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2.12. 13:12: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제주지역 표준지 공시지가는 9.74%오르면서 전년보다 상승률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전국평균(9.42%) 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50만필지의 가격을 13일 공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은 2018년 6.02%에서 3.4%p 상승한 9.42%로 나타났다. 현실화율은 2018년 62.6%에서 2.2%p 상승한 64.8%였다.

제주지역 9830필지의 표준지 땅값은 전년대비 9.74% 올랐다. 16.45%로 전국 최고였던 전년에 비해 다소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13.87%), 광주(10.71%), 부산(10.26%), 제주 등 4개 시도는 전국평균보다 높게 상승했고, 충남(3.79%), 인천(4.37%), 전북(4.45%), 대전(4.52%), 충북(4.75%) 등 13개 시도는 평균보다 낮게 상승했다.

제주지역의 땅값 상승요인으로 제2공항 기대감을 비롯해 신화역사공원 개장 및 영어교육도시 인구유입, 화북상업지역 도시개발사업, 유입인구 증가 및 기반시설 확충 등이 꼽혔다.

도내 표준지의 평균가격은 ㎡당 9만4870원으로 전국평균(18만2112원)보다 낮았다. 가격수준별 분포를 보면 ㎡당 10만원 미만이 4797필지로 가장 많고, 10만~100만원 4470필지, 100만~1000만원 562필지, 1000만~2000만원 1필지로 나타났다.

제주지역 표준지 최고가는 제주시 신광로(연동) 상업용 부지로 ㎡당 650만원이었다. 지난해에는 630만원이었다. 최저가는 추자면 대서리 자연림으로 ㎡당 830원이었다.

한편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약 3309만 필지의 개별공시자의 산정에 활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 및 건강보험료 산정기준 등으로도 활용된다.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에는 13일부터 3월14일까지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을 통해 온라인 또는 해당 시·군· 구 민원실에서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3월14일까지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해서는 기존 감정평가사가 아닌 다른 감정평가사가 공시자료와 제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조사·평가 후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정된 공시지가를 4월12일쯤 재공시될 예정이다.

경제 주요기사
2019년 제주고용포럼 본격 추진 제주 아파트가격 9주연속 하락
가정용 달걀 선별포장 제도 의무화 시행 갈치 멸치 위판액 급감 '상심의 바다'
제주 땅값 상승률 5년만에 '최저' 제주 넙치 현안문제 논의 '현장 원장실' 운영
제주공항 저시정특보 40여편 지연운항 제주특별자치도 브랜드 3위로 밀려
일본 돈키호테에 제주 상품 10만달러 수출 제주 월동채소 재배농가 긴 한숨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