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피고인' 양승태, 24년 후배가 심리한다
형사35부, 작년 말 신설…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도 함께 재판
박남천 부장판사, 대법원·행정처 근무경험 無…3월 중순 첫 공판준비기일 예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2.12. 12:45: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정점인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24기수 아래 후배 판사에게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은 12일 내부 논의를 거쳐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적시 처리가 필요한 중요 사건'으로 선정하고 형사35부(박남천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대법원 재판 예규상 다수 당사자가 관련됐거나 사회적 파장이 큰 사건 등은 중요 사건으로 지정해 신속히 처리한다.

 형사35부는 양 전 대법원장의 기소 등을 염두에 두고 법원이 지난해 11월 신설한 3곳 중 한 곳이다.

 법원 관계자는 "형사합의부 재판장들과의 협의를 거쳐 연고 관계, 업무량, 진행중인 사건 등을 고려해 일부 재판부를 배제한 뒤 나머지 재판부를 대상으로 무작위 전산 배당을 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 있거나 양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에 근무한경력이 있는 재판장의 부서는 무작위 배당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법원장과 함께 기소된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사법부 블랙리스트'작성과 실행에 가담한 혐의로 추가 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도 같은 재판부에서 심리를 받는다.

 법원은 임 전 차장의 사건이 이미 형사36부(윤종섭 부장판사)에 배당돼 있지만,담당 재판부의 업무량을 고려해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따로 심리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임 전 차장의 경우 일단 35부와 36부에서 별도 재판을 받게 됐다. 다만 향후 임 전 차장 사건을 36부에 몰아서 심리할 가능성은 남아있다.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심리할 박남천(52·연수원 26기) 부장판사는 전남 해남 출신으로, 1993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광주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내리 재판업무만 맡았다. 지난해 2월 서울중앙지법에발령돼 민사 단독 재판부를 맡다가 형사합의부가 신설되면서 자리를 옮겼다. 법원행정처나 대법원 근무경험이 없어 '연고 관계'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평가다.

 양 전 대법원장의 첫 재판 절차인 공판준비기일은 3월 중순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공소사실이 47개로 방대한 데다 수사기록 역시 수십만 쪽에 달해 변호인단이 자료를 보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공판준비기일은 사건의 쟁점, 검찰과 변호인단의 유무죄 입증 계획을 정리하는 자리라 양 전 대법원장은 법정에 나올 필요가 없다.

 2∼3차례 공판준비기일을 거쳐 정식 재판은 4월에나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법원장도 이때 처음 피고인석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성태 딸 부정채용' 이석채 전 KT 회장 영장 한국당, '육탄전' 與 맞고발 방침
민주, 한국당 의원 18명 검찰 고발 윤중천 "동영상 속 남성은 김학의" 인정
'빠루'·망치 등장 민주·한국 '빠루 공방' 민주 "반드시 법적책임"…'선진화법 줄고발' 현실화…
문의장,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 패스트트랙 與野 '밤샘 몸싸움'후 일시해산
검찰, '비밀누설' 5개 혐의 인정 김태우 기소 바른미래, 사개특위 권은희 또 사보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