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부동산개발 부적합 6개 업체 적발
45개 업체 중 3곳 등록취소·3곳 과태료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2.11. 10:44: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부동산개발업체 45곳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4곳이 폐업했으며, 6곳이 부적합 업체로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등록 부동산개발업 45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부동산개발업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부적합 업체 6곳에 대해 등록 취소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해 11월부터 부동산개발업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한 서면조사와 함께 자료 미제출 업체를 대상으로 부동산 개발업자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제주도는 부동산개발업체를 대상으로 자본금 확보, 임원 등록증기재, 전문인력 상시근무 및 교육이수여부 확인, 4대 보험가입 여부, 사무실 확보 사항, 무단 휴·폐업여부 확인 등을 중점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임원·전문 인력 미신고와 사무실 폐쇄 연락두절 등의 부적합업체 6곳이 적발됐다.

 실태조사 기간 중 4개 업체는 폐업신청으로 폐업처리 조치했으며, 부적합업체에 대해서는 등록취소 3곳과 과태료 부과 3건 등의 행정처분 대상으로 나타나 향후 행정절차법에 따라 청문 등을 실시해 조치할 예정이다.

 부동산개발업은 '부동산개발업의 관리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시행(2007년 5월 17일) 이후 전문성 없는 개발업자의 난립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 하고 부동산개발업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도입된 제도이다. 타인에게 공급할 목적으로 토지를 건설공사의 수행 또는 형질변경의 방법으로 조성하거나 건축물의 건축·대수선과 용도변경해 해당 부동산을 판매·임대하는 업종이다.

 등록 대상은 건축물 연면적 3000㎡ 이상과 토지 5000㎡ 이상을 개발하는 경우이며, 법인인 경우 자본금 3억원 이상, 개인인 경우에는 영업용 자산 평가액 6억원 이상이고 전문인력 2명 이상과 사무실 확보 등을 필수 등록 요건으로 하고 있다.

 제주도는 부동산개발업 실태조사를 통해 위법행위가 드러나면 행정처분 등의 강력한 조치 등으로 도민의 재산권 보호와 함께 부동산 개발시장의 투명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