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 "오세훈 막말은 국민에 대한 협박"
"대통령 임기중단 운운은 민주주의 부정…무책임한 언행에 유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2.10. 19:04: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아무리 전당대회를 겨냥한 정치적 발언이라고 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의 당권 주자가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대통령에 대해 임기중단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부정이자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할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다수가 원하는 '무상급식' 정책을 거부하기 위해 선출직 자리를 멋대로 걸었다가 서울시장 임기를 못 채운 오세훈 시장이 다시 한번 무책임한 언행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전날 제주도에서 열린 당 행사에 참석해 드루킹 사건을 언급, "지금 돌아가는 것을 보니 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 한국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할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선임 바른미래, 사개특위 오신환→채이배로 교체
나경원·김관영 '민주당 입당설' 장외 설전 김정은, 전용열차로 러 하산역 도착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靑 균형인사비서… 바른미래 유승민계 집단행동 나설까
경찰, '성 접대 의혹' 승리 어제 재소환 문재인정부 세번째 추경 6조7천억원 편성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반대표" 패스트트랙發 '정계개편' 촉발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