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 "오세훈 막말은 국민에 대한 협박"
"대통령 임기중단 운운은 민주주의 부정…무책임한 언행에 유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2.10. 19:04: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아무리 전당대회를 겨냥한 정치적 발언이라고 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의 당권 주자가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대통령에 대해 임기중단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부정이자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할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다수가 원하는 '무상급식' 정책을 거부하기 위해 선출직 자리를 멋대로 걸었다가 서울시장 임기를 못 채운 오세훈 시장이 다시 한번 무책임한 언행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전날 제주도에서 열린 당 행사에 참석해 드루킹 사건을 언급, "지금 돌아가는 것을 보니 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 한국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할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靑 "국정지지율 하락 의기소침 없다" 임은정 경찰 출석…"검찰이 유일한 성역"
경찰 '투자자 성접대 의혹' 양현석 무혐의.. 소리만 … 한국당 삭발에서 '정책투쟁'으로 중심 이동하나
양정철 "옳다는 확신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가라" 파주 농장 2곳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김경수 '오락가락' 드루킹 진술 집중 공략 정부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 해제
수면장애 환자 57만명…2014년 대비 37% 증가 조국 만난 박지원 ""DJ도 못한 사법개혁 해달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