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표준단독주택 공시가 인상 "부동산가격 현실화"
한국사회여론연구소 1월 정례조사결과 발표
"고가 보유자의 세금혜택 바로 잡는 방안도"
보유세 강화해야한다는 주장은 76.5% "공감"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2.01. 14:00: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국민 절반 가량은 표준단독주택의 공시가격 인상에 대해 부동산 가격현실화와 더불어 고가의 주택보유자가 받아왔던 세금혜택을 바로잡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1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1월 정례조사에 따르면 최근 정부가 표준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인상한 것에 대한 평가인 ‘최소한 집값이 오른 만큼 반영하는 부동산가격 현실화 방안이며, 고가 단독주택 보유자가 그동안 받아왔던 세금혜택을 바로잡는 일이다’와 ‘집 한 채만 보유하고 있는 은퇴한 고령자 등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세금폭탄에 불과하다’에 대해 응답자의 공감도는‘최소한 집값이 오른 만큼 반영하는 부동산가격 현실화 방안이며, 고가 단독주택 보유자가 그동안 받아왔던 세금혜택을 바로잡는 일이다’는 의견이 54.5%로 나타났다. ‘집 한 채만 보유하고 있는 은퇴한 고령자 등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세금폭탄에 불과하다’는 의견(34.5%)에 비해 높은 비율로 조사돼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인상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 강세를 보였다.

먼저, ‘최소한 집값이 오른 만큼 반영하는 부동산가격 현실화 방안이며, 고가 단독주택 보유자가 그동안 받아왔던 세금혜택을 바로잡는 일이다’라는 응답(54.4%)은 남성(55.4%)이 여성(53.6%)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40대(64.2%), 권역별로는 서울(59.8%),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7.1%),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2.2%),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79.8%)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집 한 채만 보유하고 있는 은퇴한 고령자등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세금폭탄에 불과하다’라는 응답(34.5%)은 남성(36.6%)이 여성(32.5%)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60세 이상(42.6%),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42.1%), 직업별로는 자영업(46.3%),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0.3%),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64.7%)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표준단독주택에 대한 공시가격 인상이 향후 부동산가격에 어떠한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부동산가격을 하락, 안정화 시킬 것이다’는 의견이 25.8%로 나타나 표준단독주택에 대한 공시가격 인상이 향후 부동산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은 준다는 의견의 비율이 적게 나타났다. 반면 ‘부동산가격에 별 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다’는 의견이 38.8%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공시지가 인상분이 반영돼 부동산가격을 더욱 상승시킬 것이다’는 25.5%로 파악됐다.

‘부동산가격에 별 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다’라는 응답(38.8%)은 남성(41.2%)이 여성(36.3%)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만19세~29세(44.6%),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42.7%),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42.6%),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41.9%),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50.3%)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 ‘공시지가 인상분이 반영돼 부동산가격을 더욱 상승시킬 것이다’라는 응답(25.5%)은 여성(26.6%)이 남성(24.4%)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30.1%), 권역별로는 대구/경북(33.7%), 직업별로는 학생(35.5%),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5.1%),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42.4%)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부동산가격을 하락, 안정화 시킬 것이다’라는 응답(25.8%)은 남성(28.4%)이 여성(23.3%)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30대(33.5%), 권역별로는 광주/전라(33.5%),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30.7%),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38.3%),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39.8%)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소유자 및 고가부동산 소유자를 대상으로 보유세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공감한다’는 의견이 76.5%로 ‘공감하지 않는다’(21.4%)는 의견에 비해 높았다.

‘공감한다’라는 응답(76.5%)은 여성(77.4%)이 남성(75.5%)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30대(85.7%), 권역별로는 광주/전라(82.9%), 직업별로는 블루칼라(87.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89.4%),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91.6%)에서 가장 높았다.

‘공감하지 않는다’라는 응답(21.4%)은 남성(23.0%)이 여성(19.9%)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26.9%), 권역별로는 대구/경북(27.2%), 직업별로는 자영업(32.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2.1%),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47.6%)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7명을 대상으로 1월 30~31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 (무선 79.3%, 유선 20.7%)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공채 '문전성시' 양파 파종으로 분주한 손길
'깊어진 계절 짙어진 감동' 제주관광 10선 발표 섬마을 체험여행 '마라도 섬투어' 상품 출시
렌터카 불법 반입 의혹 일부 사실로 제주, 9월 수출액 줄고… 수입액은 5월만에 증가세
제주삼다수 '유통'까지 품질로 승부한다 제주 금융기관 수신증가율 3년만에 최고치
제주 취업자중 농업·농축산숙련직 최다 제주항공 "항공권 예약·여행보험 가입 한번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