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학생 추행한 학원강사 벌금 1000만원
국민참여재판…7명 중 5명이 유죄 의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1.31. 12:03: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김모(41)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또한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명했다.

 제주시내 한 학원 강사인 김씨는 지난해 6월 7일 오후 11시40분쯤 수업을 마친 A(18)양을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대해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7명 가운데 5명이 공소사실을 인정했고, 나머지 2명은 부정했다. 이어 양형에 대해서는 3명이 벌금 1000만원, 2명이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1명이 징역 2년·집행유예 3년, 1명이 벌금 500만원의 의견을 내놨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 사건 이전에 아무런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신상정보등록과 선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만으로도 재범을 방지하는 효고를 거둘 수 있다고 보인다"며 신상공개·고지명령 및 취업제한명령에 대해서는 면제했다.

사회 주요기사
허위경력 기재 수협 조합장 후보 약식기소 승품·단 심사 조작 의혹 제주태권도협회장 약식기…
뇌물수수 혐의 前 공기업 제주지사장 구속 기소 원지사 전공보단장-대변인 징역형 선고
서귀포서 상가 안으로 승용차 돌진…운전자 부상 "갈등·분열 뒤로하고 제2공항 착공해야"
중국인 불법체류자 고용한 농업인 집행유예 민주노총 제주, 차별철폐 대행진 주간 선포
절·상대보전지역내 위법행위 무더기 적발 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