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경찰 '조합장 선거 불법 행위' 단속 실시
제주시 17개·서귀포시 15개 등 총 32개 선거구
경찰관서별 수사전담반 편성하는 등 체계 구축
2월 26일 후보자 등록 완료되면 수사상황실 설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1.22. 14:1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3월 13일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는 가운데 경찰이 각종 선거 불법 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

 경찰청은 22일부터 각 경찰관서에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조합장 선거와 관련된 첩보수집 및 수사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제주에서는 이번 선거로 제주시 17개·서귀포시 15개 등 총 32개의 조합에서 새로운 조합장을 뽑는다.

 수사전담반은 다음달 25일까지는 불법 선거운동 관련 첩보수집·단속과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흑색선전 등 불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이어 후보자 등록을 시작하는 2월 26일부터는 각 경찰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대응태세를 구축한다.

 이번 선거에서 경찰은 금품선거와 흑색선전, 불법 선거개입을 '3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적발시 무관용 원칙으로 구속수사 등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특히 설 명절 전후 조합원을 상대로 한 금품제공, 사례약속 등 불법행위가 예상되는 만큼 경찰은 선거관리위원회 등 유관기관 공조를 통해 강력한 단속을 전개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공명선거 구현을 위해서는 경찰의 단속 뿐 아니라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가 중요하다"면서 "선거 관련 범죄 신고자에게는 최고 3억원의 신고 포상금을 지급하고, 신고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 14일 제주시 지역 모 조합장 선거 입후보예정자 A씨가 인쇄물을 이용해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제주시선관위가 검찰에 고발 조치한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사고 20일만에 대성호 실종자 추정 시신 2구 발… 10년 사이 제주서 한해 7차례꼴 지진
전자발찌 떼고 외출한 50대 실형 "위성곤 의원 제2공항 철회 앞장서라"
"양돈악취 재난으로 규정하라" 제주경찰 암행순찰차 운영 효과 '톡톡'
제주대표 신문 한라일보 발행·유료부수 ‘1위…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