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안락사 논란' 박소연, 사기 혐의 피소 "1년에 50마리씩…안 죽이면 유지 못해"
조수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18. 21:05: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안락사 논란 (사진: SBS)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안락사 논란을 촉발하며 뭇매를 맞고 있다.

동물 구호에 앞장서 오던 박소연 케어 대표가 그동안 유기견 수백 마리를 안락사 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케어 직원 A씨의 고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200마리 이상의 유기견이 안락사 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공개한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에는 "촬영 오기 전에 미리 보내야 한다", "당분간 하지 말자" 등 직원들끼리 수차례 안락사를 논의한 정황이 담겨 탄식을 자아냈다.

케어에서 안락사 한 유기견 중에는 만삭의 암캐도 다수 포함됐던 것으로 밝혀져 더욱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박소연 대표는 "10년 전에 안락사 사실을 밝혔는데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그 이후론 말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며 "1년에 50마리씩 죽였다고 보면 된다. 그렇게 안 죽이면 유지를 못한다"고 토로했다.

안락사 논란을 촉발한 박소연 대표가 동물보호법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피소되며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