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소니오픈 3R 톱10 보인다
중간합계 10언더파로 공동 14위…강성훈 공동 21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13. 14:44: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골프(PGA) '루키' 임성재(21)가 소니오픈 셋째 날 뒷심을 과시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천4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6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3개를 엮어 5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로 공동 14위다. 선두와는 8타 차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선전한다면 데뷔 후 두 번째 톱 10 진입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지난 시즌 PGA 2부 투어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차지해 PGA 투어에 입성한 임성재는 지난 10월 데뷔전인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하며 '슈퍼 루키'의 등장을 예고했다.

 1라운드에 1오버파를 쳤으나 2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컷을 통과한 임성재는 이날 첫 8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러나 9번 홀(파5)에서 완벽한 샷과 퍼트로 기분 좋은 이글에 성공했다.

 13번 홀(파4) 보기로 다시 1타를 잃었으나 15∼18번 홀에서 1∼5m 거리 버디 퍼트를 쏙쏙 집어넣으며 4연속 버디 행진을 펼쳤다.

 완벽한 마무리로 3라운드를 마친 임성재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번 시즌 신인왕을 향한 도전을 이어간다.

 강성훈(32)도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8언더파로 공동 21위에 자리했다.

 양용은(47)은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해 4언더파 공동 56위로 처졌다.

 이날 3라운드에서는 맷 쿠처(미국)가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잡으며 중간합계 18언더파로 선두를 지켰다.

 앤드루 퍼트넘(미국)이 2타 차로 뒤쫓고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뉴캐슬과 결별' 베니테스 최강희 밀어내나 ‘현대가 듀오’ 전북·울산 8강 도전
도 체육진흥협의회 분과 연구모임 가동 "제주 슛돌이, 꿈★은 이뤄진다"
PGA투어 CJ컵 10월17일 개최 한화 분위기 쇄신 투수코치 보직 이동
제2회 제주도체육회장배 전도농구대회 LG 김현수, 올스타전 2차 투표 최다 득표
광란의 다저스, 3경기 연속 끝내기 홈런 제주Utd K리그1 최하위 추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