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지질학의 눈으로 살핀 제주섬 돌이야기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화산암 세계 담은 자료집 발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1.13. 09:26: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소년 눈높이에 맞춘 제주 화산암의 세계가 한 권의 책으로 묶였다.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에서 펴낸 '신비로운 제주의 돌(암석) 이야기'다.

이번 자료집은 유네스코가 인정하는 지질공원인 돌 많은 제주섬의 사연을 현장 사진을 곁들여 지질학의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지질학자들이 도내 곳곳에서 암석 시료를 채취한 뒤 실내 연구에서 박편 제작, 광물 조직 관찰, 암석 조성의 함량비 분석 등을 통해 중·고등학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쓰여졌다. 사라봉 산지등대 해안절벽, 관음사 탐방로 구린굴, 성산읍 신산리 해안, 헬스케어타운 부지, 서귀포층 패류화석산지, 산방산, 서광리 도로변 등에서 캐낸 암석이 대상이었다.

마지막 장에서는 '묻고 답하기'를 실었다. 제주 화산 지형을 나타내는 제주어, 제주에 용암동굴이 많은 이유, 용두암의 형성 과정, 한라산 백록담과 백두산 천지의 차이 등 궁금증을 풀어준다.

'신비로운 제주의 돌이야기'에 담긴 자료들은 올해 하반기 특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김현경 학예연구사 등이 필진으로 참여했다. 비매품. 064)710-7703.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계 이 사람] (28) 김유정 제주문화연구소장 제주 한림 한수풀도서관 작가 초청 강연
감귤포장학과가 궁금하다면 졸업전으로 오세요 김수하 재즈트리오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공연
물허벅 지고 테왁 체험… 시카고로 간 제주 문화 제주 박물관서 창작인형극 '좀녜할망과 돌고래'
중국인 대학원생 70여명 "제주 배우러 왔어요" [무 대 & 미 술] 제주·경기 공연장 맞손 "좋구나 좋…
천병근으로 살피는 70년대 제주미술사 한장면 99명 '제주작가'로 펼쳐놓은 제주미술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