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아시안컵] 벤투호 '가시밭길'이냐 '꽃길'이냐
조 2위하면 8강에서 이란, 4강에서 일본 만날 가능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12. 22:0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가시밭길이냐 꽃길이냐.'

59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탈환을 노리는 벤투호가 결정력 부족에 허덕이면서 우승을 향한 꽃길을 개척할 수 있을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새벽 펼쳐진 키르기스스탄과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수비수 김민재(전북)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지난 7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유일한 득점으로 '약체' 필리핀에 1-0 신승을 거둔 벤투호는 2연승(골득실+2)을 거두면서 중국(2승·승점 +4)과 최종전에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제 남은 과제는 한국이 중국을 물리치고 C조 1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느냐다. 한국이 중국과 비기면 골득실에 밀려 조 2위가 된다.

16강에 진출하는 것은 똑같지만 조 1위와 조 2위는 사실상 '꽃길'이냐 '가시밭길'의 차이다.

한국이 조 1위로 16강에 오르면 A/B/F조 3위 가운데 한 팀과 8강 진출권을 놓고 싸운다. 아무래도 한국보다 전력이 낮은 팀과 만나게 돼 수월하게 8강을 노릴 수 있다.

더불어 한국이 조 1위를 하면 16강전은 중국전이 끝나고 엿새 뒤인 22일에 펼쳐진다.

충분한 휴식도 보장돼 부상 선수와 피곤한 일정을 소화하고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토트넘)도 체력을 끌어올릴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하지만 중국에 밀려 조 2위로 16강에 오르면 일정이 피곤해진다.

조 2위를 하면 한국은 16강에서 한국은 A조 2위팀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지금으로서는 인도와 태국이 유력하다.

다만 이러면 경기는 20일 치러진다. 조 1위를 했을 때보다 이틀을 덜 쉬고 경기에 나서야 한다.

무엇보다 조 2위를 하면 8강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이란을 만날 공산이 크다. 벤투호가 이란을 꺾는다면 4강 상대는 '라이벌' 일본이 될 수 있다. 말 그대로 '가시밭길'의 연속이 된다.

59년 만의 우승이라는 큰 꿈을 이루기 위해선 조금이라도 수월한 '꽃길'을 걷는 게 중요하다. 벤투호가 오는 16일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기대 이하 MLB 거액 FA들… 류현진은 ‘활활’ 박성현, LPGA투어 시즌 2승 재도전
전국 시·도 대항 장사씨름대회 막내려 kt 감독도 몰랐던 강백호 수술
KCC, 무죄 판결 전창진 감독 선임 전체학과 교수진 직업교육 자격 취득
스포츠과학센터 통합 워크숍 제주 개최 귀일중, 전국근대5종 단체 금메달
kt 강백호, 다행히 3~4주 복귀 전망 뉴욕 양키스 연속 팀 홈런 신기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