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서귀포 색달매립장 매립지 화재
조흥준 기자 chj@ihalla.com
입력 : 2019. 01.12. 12:3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2일 오전 3시쯤 서귀포시위생매립장 매립지에서 불이 나 7시간만에 진화됐다. 조흥준 기자

12일 오전 3시쯤 서귀포시색달쓰레기위생매립장 내 매립지에서 불이 나 7여시간 만에 꺼졌다.

이날 화재로 인명 및 시설물 피해는 없었고, 매립지 내 약 1500㎡의 쓰레기 더미가 불에 탔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쯤 매립장 당직 근무자가 순찰 중 불길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와 소방차 20여대와 의용소방대원 등 50여명을 투입했으며, 서귀포시도 직원 20여명과 용수운반차량과 매립장 내 굴착기 등을 동원해 소방용수를 조달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현재 매립장 내 큰불은 진화된 상태로 잔불 정리 및 안전조치 중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쓰레기 중 건전지 등 정전기나 스파크를 일으키는 물건들이 있고, 매립가스도 분출돼 자연발화가 일어날 수 있다"며 "이를 대비해 항시 순찰을 돌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쓰레기 자연발화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매립장 근무자를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색달쓰레기매립장은 지난해 8월 16일에도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난 적 있다.

사회 주요기사
"허위 내용 기재한 도시가스 전단지" 장원석 동부서장 "고유정 수사 개선책 마련하겠다"
"제주도의 공개토론회 긍정 입장 환영" 제주 극단적 선택 하루 만에 경찰 대책 발표
김진우 서부서장 "외국인 안전구역 확대 검토" 제주소방 하루에 신고 508건 접수 출동
처벌 강화 윤창호법 시행 20일… 124명 음주운전 적… 출소 2개월 만에… 사기행각 30대 실형
제주 日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 '음주운전'검찰 송치 1억 넘는 대리운전 기사 면책금 횡령 의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