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춘천 연인살해 20대 사형 구형, 시신훼손 후 도주 혐의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09. 01:49: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춘천 연인살해 20대 사형 구형 (사진: JTBC)

춘천 연인살해 사건의 피의자 20대 남성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8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춘천 연인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20대 남성 A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24일 오후 11시 30분께 춘천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결혼을 약속한 연인 B씨를 목 졸라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시 숨진 B씨의 외삼촌 C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해당 사건의 전말을 상세하게 공개하며 억울한 죽음을 풀어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C씨는 "사건 당일 A씨가 B씨에게 춘천으로 와달라고 해 갔다가 A씨가 운영하는 1층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2층으로 올라가 살해를 당했다"라며 "블랙박스 제보를 부탁드리는 이유는 B씨가 자발적으로 2층에 올라갔는지 끌려갔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 전했다.

이어 "살인 추정 시간은 9시 30분이다. 1차로 목을 졸라 살해하고 진짜 숨졌는지 확인을 하기 위해 식칼로 복부, 가슴, 목 등 여러군데를 찔렀다. B씨의 부모님이 B씨가 연락이 두절되자 A씨의 식당에 전화를 걸어 A씨의 엄마와 통화를 했다. 30분 뒤 A씨의 엄마가 울부짖으며 전화를 걸어 '어떡해요. OO가 죽었어요'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C씨는 "유가족은 A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며 저희처럼 피눈물 흘리는 피해자 유가족이 나오는 것을 방지하고자 국민청원을 올렸다. 많은 분들이 저희와 뜻을 같이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A씨는 현재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상태이며 사건 당시 B씨와 다툼이 오갔다고 진술했다.

누리꾼들은 춘천 연인살해 사건의 피의자 A씨에게 반드시 사형이 구형되어야만 한다는 주장을 피력하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김승현 여자친구와 '궁합' 잘 맞을까?..철학관 "그렇… 송경호 판사 누구?..시민연대 "말도 안 된다"
엄홍길 "내 목걸이는 사람의 눈처럼 조각된 원석이… 한보름, 안영미 향한 애정 드러내.."개그 너무 잘해"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아빠, '까불이'일까..긴장… 나영석, '연봉-성공 비결' 묻자 머뭇거린 이유
캐시슬라이드, '에버콜라겐 예뻐딜' 관련 초성퀴즈 … 액상형 전자담배 2~3달 피운 男, 현재 상태는?
BJ 덕자 ‘불공정계약’ 논란에 턱형 인스타그램 댓… '유 퀴즈', 페이소스 관련 문제 출제.."나영석이 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