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홧김에 친구 들이 받은 20대 中유학생 징역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1.08. 15:08: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홧김에 친구를 차로 들이 받은 20대 중국인 유학생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한모(21)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제주도내 모 대학교에 재학 중인 한씨는 지난해 9월 22일 오전 3시1분쯤 제주시 이호랜드 주차장에서 친구 조모(21)씨를 승합차로 충격해 안와 골절과 코뼈 및 광대뼈 골절 등의 부상을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씨는 사고 직후 출동한 경찰에게 단순 교통사고라고 진술했지만, 차량 블랙박스에 조씨를 고의로 들이 받는 장면이 확인되면서 범행이 드러났다. 한씨는 조씨에게 돈을 빌려줬지만 고마워하지 않고, 변제하지도 않아 평소 불만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한씨는 승합차를 급가속한 상태에서 상당한 속도로 피해자를 향해 돌진한 것으로 보이고, 이에 따라 피해자가 받은 충격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한씨의 나이, 사건 경위 및 관계, 피해자가 합의해 피고인의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빵집 문 열다 노인 숨지게한 30대 기소의견 송치 도내 학교 체육관이 '개인 돈벌이용' 전락
병문안 가서 난동부린 40대 男 집행유예 1억원대 선불금 가로챈 30대 구속
정방폭포 인근서 어선 좌초... 무사구조 6월 정기분 자동차세 234여억원 부과
폭염대비 버스정류장 시설 개선 고유정 현 남편 "고씨 범행 의심 정황 많다"
前 남편 살인사건, 수거된 뼈·모발 "관련 없다" 추자도 인근 해상서 조업하던 선원 숨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