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주 만에 소폭 반등
민주 38.3%, 한국 24.8%, 정의 8.7%, 바른미래 6.2%, 평화 2.4%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1.07. 09:44: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 주만에 소폭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1월 1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008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7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5%p 오른 46.4%(매우 잘함 23.4%, 잘하는 편 23.0%)를 기록, 4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5%p 내린 48.2%(매우 잘못함 29.3%, 잘못하는 편 18.9%)로 작년 11월 4주차부터 6주 연속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임종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만남 고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 소식이 이어졌던 지난주 초중반 31일(월)과 2일(수)에는 각각 48.1%(부정평가 47.3%), 47.9%(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40%대 후반을 유지했다가, 청와대의 국채발행 압력과 민간기업 인사 개입을 주장하고 있는 이른바 ‘신재민 논란’이 확산되었던 주 후반 3일(목)과 4일(금)에는 45.3%(부정평가 49.9%), 44.8%(부정평가 49.5%)로 하락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 20대, 학생과 주부,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경기·인천과 서울, 호남, 30대와 40대, 50대, 노동직과 사무직, 자영업,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8.5%(▲1.2%p)로 오르며 다시 30%대 후반으로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24.8%(▼0.9%p)로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가 멈추고 하락했으나 주 후반 반등하며 20%대 중반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역시 진보층의 이탈로 8.7%(▼0.3%p)로 내렸고, 바른미래당 또한 대구·경북과 20대, 중도층에서 이탈하며 6.2%(▼0.9%p)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1주일 전과 동률인 2.4%로 횡보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8년 12월 31일(월)부터 2019년 1월 4일(금)까지 1일(화)을 제외한 나흘 동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8명(7.8%의 응답률)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이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지자체 민간단체 거치지 않고 대북 지원 가능 조국 부인 정경심, 법원 포토라인 설까
월급쟁이 3명중 1명 "월급 200만원 이하" 12월 탈당이냐 아니냐 '혼돈의 바른미래'
이총리, 나루히토 일왕 즉위 '韓정부 축하 뜻' 전달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여부 23일 판가름
경찰 '고소장 위조' 부산지검 압수수색영장 신청 한국당 文대통령 33분 연설 'X' 표시와 야유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법 행안위 통과 文대통령 시정연설.. "공정 위한 개혁 강력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