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맹추위 기승 부리는 제주 휴일까지 '꽁꽁'
30일 오전까지 해안지역 1~5㎝정도 추가 적설
윈드시어에도 제주공항 결항 없이 지연만 5편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2.29. 10:39: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에 27일부터 시작된 눈은 휴일인 30일까지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29일 제주시 연북로. 강희만기자

해안지역 대설특보가 해제됐지만 30일까지 제주에서는 눈이 더 내리고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9일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으로부터 눈 구름대가 시간당 60km 속도로 유입돼 서부와 산지 등에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라산 어리목 17.0㎝, 산천단 3.3㎝, 유수암 1.8㎝의 눈이 쌓인 상태다.

28일 오후 산지에 내려진 대설경보는 29일 오전 10시를 기해 대설주의로로 대치 발효 중이다.

제주기상청은 30일 오전까지 산지에 5∼20㎝, 산지를 제외한 곳에 1∼5㎝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산간·중산간 도로 차량 운행도 일부 통제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9분 기준 1100도로 전 구간에선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516도로 전 구간에서는 소형 차량 운행이 통제됐고, 대형 차량은 체인을 장착해야 한다.

비자림로와 제1·2산록도로 전 구간과 첨단로(카카오~첨단삼거리) 등에서는 소형차량의 경우 체인이 필요하다.

눈이 쌓인 도로 곳곳에는 도로관리청이 동절기 제설계획에 따라 제설 장비 21대와 인력 55명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기온은 평년보다 4∼6도 낮은 3∼5도의 분포를 보이겠지만, 매우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영하 4도까지 떨어질 수 있겠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6분쯤 제주공항 이착륙 양방향에 윈드시어 특보가 내려졌지만 10시 현재까지 출발 지연 1편, 도착 지연 4편으로 운항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

현재까지 결항한 항공편은 없는 상황이나 공항 이용객들은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는 만큼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초속 1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특보는 이날 오후 6시 이후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현재 남부와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남해 서부 먼바다와 남부 연안과 남동 연안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 해상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여객선 대부분의 운항이 통제될 전망이다.

기상 악화로 한라산 전 탐방로는 출입이 통제됐다.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안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도로 결빙 구간이 많으니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월동장비를 갖춰 차량을 운행해야 하며 수도관 동파,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도-오리온, '용암수' 국내 시판 논란 합의… 제주지방 17일 오전 비날씨 예상
JDC 지정면세점 협력사와 '상성' 협약 체결 제주지방 주말 포근 야외활동 '무난'
'도시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무' 폭탄돌리기? JDC 제주영어교육도시 공시가 800억원 올랐다
JDC '사이언스 매직쇼' 18일 오후 개최 "개헌통해 자치분권 헌법적 원칙 확립 필요"
서귀포로 이사 온 '포방터 돈가스' 밤샘 줄서기… 원희룡 지사 '타다금지법' 강력 반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