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역 예타면제 사업 내년 1월 구체화 전망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12.14. 00:18: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내년 1월 중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통해 신속 추진할 교통·물류기반·전략사업 등 공공투자 SOC사업을 선정하기로 한 가운데, 제주 신항만과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증설 사업 등이 혜택을 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정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지원방안으로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사업을 선정, 예타 면제를 포함한 사업 추진 계획을 강구하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 사업 추진 계획은 국가균형발전 5개년(2018~2022)에 반영된다.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은 내년 1월 즈음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이면서 국가재정 지원 규모 3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사업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다. 재정 투입 규모에 따라 기간이 몇 년씩 걸리기도 한다. 정부는 국내 경기 활성화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예타 면제 검토 카드를 꺼냈다.

다만, 정부는 시도별로 균등하게 예타 면제 사업을 지정하지 않고, 균형발전 차원에서 특정 시도에 국한된 사업보다 여러 시도에 연결된 사업을 우선 선정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제주도는 제주신항만 사업을 예타 면제 사업으로 신청했다.

한편 강창일 국회의원은 지난 11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주도하수종말처리장 현대화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 대통령, 태국·미얀마·라오스 3개국 순방나선다 관광업계 '먹튀' 막는 법 개정 추진
특색없는 제주 어촌뉴딜300 '그 나물에 그 밥' 문 대통령, 청년경찰에 제주4·3 시기 故 문형순 서…
폐수 불법배출시설 8개소 적발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보급사업 10.7% 감량 효과
추석절 부정축산물 특별 지도 점검 추석절 저울 눈속임 특별점검
어류 입식, 출하·판매신고 해야 농업용수관로 정비사업 이달 말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