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금품 제공 의혹 현역 도의원 배우자 기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12.12. 18:1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6·13지방선거를 통해 제주도의회에 입성한 서귀포시 지역구 모 도의원의 배우자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공직선거법(매수·선거운동 관련 이익제공금지) 위반 혐의로 서귀포시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모 의원의 부인인 A(60)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선거구 주민 3명에게 남편의 지지를 호소하며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10만원까지 총 25만원을 제공한 혐의(매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선거사무원으로 등록되지 않은 B씨에게 선거운동을 해주는 대가로 200만원 준 혐의(이익제공금지)도 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후보자의 배우자가 선거에서 당선을 목적으로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의사를 표시해 3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후보자의 당선은 무효가 된다.

사회 주요기사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