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민단체 "원 지사 자진사퇴로 영리병원 책임져야"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8. 12.06. 19:11: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5일 제주에 첫 영리병원 개설이 조건부로 허가된 가운데 제주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원희룡 지사는 자진 사퇴로 영리병원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6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는 지방선거 과정부터 반복한 공약을 뒤집고 영리병원을 강행하는 최악의 선택을 했다"며 "제주도정에 대한 신뢰도 완벽하게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도민 공론조사 결과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반복해왔는데 갑자기 공론조사에는 강제력과 구속력이 없다며 허가로 돌아섰다"고 강조했다.

 특히 "허가를 강행하며 원희룡지사는 대안이 없음을 강하게 피력했지만 이는 도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도민사회는 녹지병원의 국립병원 전환, 서울대병원 분원 등을 제안하고 있었지만 대안이 없다는 핑계로 영리병원을 강행했다"고 비난했다.

 연대회의는 "원희룡 지사는 질 수 있는 책임은 자진사퇴 뿐"이라며 "도정의 역할을 기대할 수 없는 만큼 지역 국회의원들과 제주도의회가 영리병원을 멈추기위한 강력한 대응에 나서야한다"고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