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목포형무소 4·3수형인 진상규명 절실"
4·3도민연대 6일 실태조사 보고회 개최
500여명 수감 추정… 대부분 행방 몰라
4·3 취재 '호남신문' 기획기사 공개 눈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12.06. 17:34: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가 6일 제주시 하니크라운 호텔 별관에서 '제주4·3 목포형무소 수형희생자 실태조사 보고회 및 제주4·3과 여순항쟁 70주년 기념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강미경 연구원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제주4·3 당시 군법재판으로 목포형무소에 수감돼 생사를 알 수 없는 제주도민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4·3도민연대)는 6일 제주시 하니크라운 호텔 별관에서 '제주4·3 목포형무소 수형희생자 실태조사 보고회 및 제주4·3과 여순항쟁 70주년 기념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4·3도민연대가 수형인명부에 등재된 목표형무소 수형자 671명을 조사해 이들의 본적지 등을 찾아가 유족과 지인, 생존자 등 546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조사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제주4·3 당시 군사재판을 통해 목포형무소에 수감된 도민은 징역 15년형을 언도 받아 대구형무소로 이감된 202명을 제외하면 약 500여명(1948년 1차 206~290명·1949년 2차 215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 목포형무소는 수용정원 600명의 두 배 이상인 1421명이 수감돼 있어 급식, 의약품, 교정인력, 시설 등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수형인들은 몸을 누울 자리 조차 없는 열악한 여건을 견뎌야 했다. 이 과정에서 1949년 9월 14일에는 419명이 탈옥을 했다가 이중 298명이 처형 당하기도 했다. 이 탈옥사건으로 4·3수형인 26명, 제주출신 일반재판 수형인 26명 등 52명도 희생되게 된다.

 이날 발표에 나선 강미경 4·3조사연구원은 "탈옥사건 이후에는 한국전쟁이 발발해 400명에 이르는 목포형무소 4·3수형인의 행방을 알 수 없고 유족들의 시신 수습 사례도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더 늦기 전에 목포형무소 수감희생자에 대한 진상규명사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실태조사 보고회가 끝난 뒤에는 '동포의 학살을 거부한다'라는 주제로 주철희 순천대학교 교수의 발표와 박찬식 제주학연구소장, 현덕규 변호사, 최성문 순천대학교 여순연구소 연구원의 토론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박 소장은 1948년 7월 15일부터 22일까지 당시 '호남신문'에서 7회에 걸쳐 기획보도했던 기사를 소개했다. 박 소장은 "호남신문 기자단이 1948년 6월 29일부터 7월 2일까지 제주를 방문, 취재해 보도했다"며 "이 자료는 현재까지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기록"이라며 향후 기사와 사진 등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