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영리병원 허용 격앙 "도지사 물러나라"
의료영리화저지 도민운동본부 5일 규탄대회
도청 진입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 빚어지기도
"허용 철회 요구 넘어 도지사 퇴진운동 전개"
공론조사 무효로 元지사에 구상권 청구 검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12.05. 16:53: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5일 제주도내 30개 노동·시민사회·정당 단체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영리병원 허용 철회를 요구하며 제주도청 현관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강희만기자

[종합]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 중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허용한 가운데 도민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영리병원 허용 철회 요구를 넘어 도지사 퇴진운동까지 전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도내 30개 노동·시민사회·정당 단체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도민운동본부)'는 5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도민을 배신하고 영리병원을 선택한 원희룡 지사는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양연준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장은 "10년 동안 이어진 영리병원 반대 과정에서 수 많은 논란이 발생했고, 급기야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숙의형 민주주의인 공론조사까지 진행돼 불허 권고 결정이 내려졌다"며 "하지만 원희룡 지사는 공론조사 결정을 수용하겠다던 입장을 돌연 뒤집어 영리병원을 오늘 허용했다. 이는 도민은 물론 전국민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 지부장은 이어 "중국 투자자의 이익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제주도지사인가"라면서 "원 지사는 이제라도 도민의 뜻을 받들어 영리병원을 불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영리병원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 관계자가 경찰과 청원경찰에 의해 제지 당하고 있다.

규탄대회가 끝난 이후 참가자들은 도청으로 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과 청원경찰이 이를 막아서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몸싸움이 벌어진 끝에 참가자들은 도청 현관 입구까지 갈 수 있었고, 제주도의 영리병원 개원 허용 발표가 있을 때까지 농성에 돌입했다.

 

제주도청으로 진입하려던 의료영리화저지 운동본부와 이를 막아서는 경찰과 청원경찰.

농성을 푼 직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는 "원희룡 지사의 결정은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로 규정한다"며 "원 지사는 도민이 부여한 권한을 남용해 철저히 중국 투기자본의 꼭두각시 역할을 했다. 오늘을 기점으로 영리병원 허용 철회 투쟁을 넘어 도지사 퇴진 운동까지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밖에도 ▷제주특별법에 명시된 영리병원 관련 조항 폐기 ▷전국 시민사회단체와의 연대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공론조사 비용 3억9000만원에 대한 구상권 청구 검토 등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해경은 '부실수사'… 업체는 '안전불감증'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