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영리병원 허가 원희룡 퇴진하라"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규탄 집회
대한의사협회도 영리화 반대 성명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2.05. 14:29: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녹지국제병원 조건부 개설 허가 발표가 난 5일 오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강희만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5일 영리병원인 제주녹지국제병원의 운영을 조건부로 허가하자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이날 제주도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연 후 원희룡 제주지사가 탄 차량을 막아서고 제주도청 현관을 점거하는 등 영리병원 병원 반대를 주장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앞선 규탄대회에서 "도민을 배신하고 영리병원을 선택한 원희룡 제주지사는 퇴진하라"고 촉구하면서 "도민 삶을 파탄 내는 영리병원 저지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도 영리병원이 현행 의료체계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다.

의협은 5일 성명서를 내고 “영리병원은 국내 의료체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의료영리화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녹지국제병원의 내국인 진료 허용에 따라 현행 의료체계의 왜곡을 유발하고 국내 타 의료기관과의 차별적인 대우로 인한 역차별 문제 등 많은 부작용이 초래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외국 투자자본만을 목적으로 설립된 의료기관은 우리나라의 기존 의료기관 같이 환자의 건강과 치료가 목적이 아니라 수익창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