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금주중 최종결정"
3일 오전 '개설허가 총괄 검토회의'서 공감대 형성
같은 날 오전 11시부터 현장 방문 및 주민간담회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03. 10:39: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숙의형 공론조사 이후에도 좀처럼 결론내지 못했던 녹지국제병원 개설 여부가 금주중 결정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3일 오전 8시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 기획조정실장, 관광국장, 보건복지여성국장, 서귀포시 부시장 등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관련 총괄 검토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사실상 제주도에 대한 외국인투자실적이 정체수준이라는 문제 인식이 공유됐다.

 참석자들은 신속한 결정을 통해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의 신뢰성·대외 신인도, 지역경제 회복 등을 고려해 최종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녹지국제병원과 관련한 내용을 금주중 결정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직접 이해당사자인 녹지국제병원과 토평동, 동홍동 주민들과 오늘 당장 만날 계획"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측과도 긴밀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녹지국제병원 현장을 방문한 후 11시 30분 서귀포시 동홍동 복지회관 3층 노인회 사무실에서 토평동과 동홍동 마을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을 통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료'라는 입장을 밝혔고 도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대다수 또한 이러한 입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나 결론은 내리지 못한 바 있다.

 이어 올 2월 1일 숙의형 정책개발 청구서가 접수돼 숙의형 공론조사가 진행됐고,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는 지난 10월 4일 최종적으로 불허를 권고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 공무직 공채 최종합격자 13명 발표 여름철 불법 숙박업 합동단속 실시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시행 2019년 문화의 달 행사 총감독 김태욱 위촉
'한라산 화산활동사 연구 결과 공유' 19일 워크숍 개… 제주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사업' 선정
친환경감귤 문제 해충 '썩덩나무노린재' 방제 연구 제주공공기관 임원 임금 제한 '살찐 고양이 조례' …
제주지역 해수욕장 수질·모래 '안전' "지역 특수여건 고려 지방공무원 필요직류 신설 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