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한국갤럽…국민 53% "경기 더 나빠질 것"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11.09. 13:54: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국민 절반이상은 향후 경기가 더 나빠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우리국민들에게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16%가 '좋아질 것', 53%는 '나빠질 것', 27%는 '비슷할 것'으로 답했고 5%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9일 밝혔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 대비 4%포인트 줄고, 비관은 7%포인트 늘었다. 6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앞서며, 이번 격차 폭은 작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최대다.

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좋아질 것)-비관(나빠질 것) 격차(Net Score, 순(純) 지수)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마이너스, 즉 부정적이다. 특히 그 정도가 심한 곳은 대구·경북(-64) 지역, 보수층(-63), 50대(-55), 자영업 직군(-52) 등이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6%가 '좋아질 것', 29%가 '나빠질 것', 52%는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봐 살림살이 전망 순 지수(낙관-비관 격차, -13)도 6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작년 9월 이후 경기·살림살이 전망이 가장 긍정적이었던 시기는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올해 5월이며, 가장 부정적인 시기는 2018년 9월(-14)에 이어 이번 11월(-13)이다.

실업자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56%며 '감소할 것', '비슷할 것'이 각각 15%, 23%로 비관이 크게 앞선다. 실업자 증감 전망에 대한 낙관(감소할 것)-비관(증가할 것) 격차(Net Score, 순(純) 지수)는 -41로 지난달(-36)보다 심화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일자리 우선 정책을 강조해왔지만 실업자 증감 전망은 올해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더 부정적이다.

향후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51%로 작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처음 50%를 넘었다. '감소할 것'은 12%, '비슷할 것'은 25%다. 노사 관계에서는 7월부터 300인 이상 기업에서 시행되고 있는 법정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대기업·중소기업 양극화 등의 이슈가 있다. 최근 정부는 대기업 이익의 일부를 중소 협력업체에 나눠주는 '협력이익 공유제' 법제화에 나섰고, 이에 일부 야당과 재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 6~8일 전국 성인 1002명을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