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플러스] '오감만족' 2018제주감귤국제마라톤
신나는 공연·다양한 체험·즉석 노래방 '들썩'
김치냉장고·항공권 등 경품행사 선물로 푸짐
제주시·서귀포시~개막장소 간 셔틀버스 운행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8. 11.08.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감을 만족시키는 2018 제주감귤국제마라톤대회가 11일 개막, '가을의 전설'을 재연한다. 6년 만에 제주시로 다시 돌아온 이번 대회는 코스를 새롭게 변경하며 달림이들에게 신선함을 선물한다. 대회 당일 날씨도 좋아 달리기를 하기에는 '금상첨화'다. 여기에 '제주사랑, 감귤사랑'이라는 소중한 마음이 보태지며 진정한 가을축제로서의 면모를 갖춘다.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한가득"=오감을 만족시키는 시식 등 먹거리 코너는 물론 제주특산물 전시와 체험 이벤트도 다양하다.

지난해 서귀포시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7제주감귤국제마라톤 출발 모습.

개막식에 앞서 제주지방경찰청 경찰악대가 '아따 고것 참' '봉잡았네' 등 힘찬 연주로 흥겨운 대회의 분위기를 잡는다. 이어 개그우먼 출신 쌍둥이 트로트 가수 '윙크'가 개회식에 앞서 발랄하고 깜찍한 무대를 만든다. 들려줄 곡은 '얼쑤' '당신이 좋아' '7080메들리' 등이다. 개회식에 이어 대회 출전자나 방문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즉석 노래방 코너도 마련, 대회의 흥을 돋운다.

축제는 역시 먹거리와 즐길거리에 집중한다. 24개의 다양한 부대행사 부스에서 시식코너, 테이핑, 마술,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우선 건강을 위한 무료 스포츠 테이핑과 스포츠 마사지, 인바디, 심혈관 및 고혈압·당뇨병 체크 코너가 있다. 가장 인기 있는 곳으로 시식 코너는 제주시산림조합의 표고버섯죽, 제주축협의 치즈·우유, 제키스의 감귤초콜릿, 제주도개발공사의 제스피 맥주 등을 맛볼 수 있다.

2017제주감귤국제마라톤 홍보이사인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팬 사인회.

드립커피와 어묵, 제주포크사업단의 돼지고기와 햄 시식도 풍미를 더한다. 이밖에 어린이 전통놀이 체험, 풍선아트, 타투스티커, 배지만들기, 화분만들기, 꽃다발만들기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부스다.

(사)한국화원협회 제주지회가 포토존과 등신대 꽃 장식 등의 재능 기부에 나선다. 또 대회 중간중간 사회자의 진행으로 메인 무대에서 다양한 상품이 걸려있는 게임이 진행된다.

▶다양한 특전·세심한 편의제공 '굳'=특전 역시 다채롭다. 제주도민 풀코스 남녀 1위와 단체대항전 최고 기록자 등 3명에게는 다음해 10월 일본 아오모리현에서 열리는 애플마라톤 참가에 따른 왕복항공권과 숙박권이 무료로 지원된다. 종목에 따른 연령대별 시상과 특별상으로 가족화합상(주민등록등본 제출 조건)을 비롯한 올해 대회 개최 16회째를 기념한 코스별 완주자 가운데 16위에 대한 시상도 별도로 마련한다.

3인조 걸그룹 풍뎅이의 특별공연. 한라일보 DB

경품도 풍성하다. 김치냉장고, 비데, 정수기, 제습기, 공기청정기, 일본 및 중국 왕복 항공권, 그릇세트, 호텔숙박권 등이 즐비하다. 춘추항공이 제주-상하이 및 제주-항저우, 제주-닝보 등 3개 노선의 왕복 항공권을 후원했다. 또한 티웨이항공권 제주-도쿄, 제주-오사카 노선 왕복 항공권을 지원했다.

주최 측은 달림이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대회 당일 제주종합경기장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을 출발, 행사장을 잇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제주시 출발 시각은 오전 7시10분, 7시30분, 7시50분이다. 서귀포시는 오전 6시30분, 6시50분, 7시10분으로 20분 간격으로 이뤄진다. 복귀 시각은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양방향으로 배차된다. 문의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조직위원회 사무국 064)750-2543, 2523. 백금탁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