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차 뒤 매달아 '질질'… 제주서 또 동물학대 발생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10.28. 16:43: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백구 두 마리를 차 뒤에 묶어 끌고 다닌 차량의 제보 사진. 사진제공=제주동물친구들.

제주에서 백구 두 마리를 차 뒤에 묶어 끌고 다닌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제주지역 동물보호단체인 제주동물친구들(이하 제동친)에 따르면 지난 26일 제주시 애조로 연동 교차로 인근에서 한 SUV 차량이 백구 두 마리를 차 뒤에 매단 채 한참을 달렸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27일 서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제동친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연동교차로 도로 곳곳에 백구 두 마리가 끌려가며 흘린 핏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었으며 핏자국을 따라 이동한 거리는 약 1.5km 정도였다.

또한 현장에서 제보영상의 차량과 유사한 차량을 발견, 차량번호도 확보해 둔 상황이다.

제동친 관계자는 "학대현장은 폐쇄회로(CC)TV가 없는 외진 지역으로 목격자나 블랙박스 영상이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있다"며 "제보사진·영상에 대한 많은 관심과 공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해 3월에도 한 노인이 오토바이에 강아지를 묶어 죽을 때까지 끌고 다녔던 '제주 백구 학대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지원 특별모금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