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독도지킴이' 김성도씨 별세로 되돌아본 '제주해녀 김신열씨'
한라일보 2005년 창간 16주년 특집 독도 현지 방문 취재 보도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0.21. 16:09: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05년 한라일보 창간 16주년 특집호 기사.

'독도지킴이'로 유명한 독도의 유일한 주민 김성도씨가 21일 79세로 별세했다.

한라일보는 지난 2005년 4월22일자 창간16주년 특집으로 제주가 고향인 김성도씨의 부인 김신열씨(81, 당시 68세)를 취재해 '30년 독도지기는 바로 제주해녀'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김 할머니는 지난 1980년부터 남편 김성도씨와 함께 독도에 집을 짓고 1991년에는 호적까지 옮기는 등 독도지기로 남다른 독도사랑을 실천해왔다.

김 할머니의 고향은 한림읍 강구리로 20대 초반 새내기 해녀로 일감을 찾아 울릉도에 들어와 김성도씨와 독도를 지켜왔다. 제주에는 남동생과 여동생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당시 한라일보와 인터뷰에서는 김 할머니는 "뱃사람과 결혼했는데 그 당시는 외부인과의 혼인을 터부시하는 경향이 많아 동생과 멀어졌고 동생에 대한 아쉬움 때문에 언론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았지만 한라일보 취재진이 제주에서 온 성의를 생각해 허락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주해녀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됐지만 김 할머니는 당시 인터뷰에서 "제주출신 해녀 1백여명과 함게 울릉도 바다 곳곳에서 물질을 했지만 날이 갈수록 작업할 수 있는 바다가 제한되면서 수가 줄어 제주출신 해녀가 10명 정도가 남아 있을 뿐"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남편인 김성도씨가 지병으로 별세하면서 고령인 김신열 할머니의 독도사랑이 지속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건조한 대지 적셔줄 단비 언제쯤 블랙아웃 앞둔 마지막 조사도 민주당 제주 후…
"'밀레니얼·Z세대' 부상…제주관광 변해야 산… 고열증상 제주경찰 음성 판정 지구대 폐쇄 해…
내일 고3·중3 온라인 개학 '새 학년 시작' 제주경찰 고열 증상보이자 오라지구대 잠정 폐…
김영록 전남지사 11개월 연속 1위.. 원희룡 6위 제주지방 대기 매우 건조 '화재 주의'
위미농협APC 2019년도 종합평가 '대상' 제주원광재가노인복지센터 '미스콩나물 진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