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강정마을 치유" 말한 文대통령 평화의 길 강조
강정마을 앞바다서 군함식…이념대립 극복하고 상생 계기 마련 취지
안보불안 불식·'힘을 통한 평화' 기조 확인…"전쟁 아닌 평화의 거점"
일부 우려에도 군함식 제주개최 관철…정부에 문제 회피보다 능동적 대처 주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10.11. 15:4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과 참석해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해군기지 문제로 오랜 기간 갈등에 휩싸였던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의 상처 치유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 국내외 군함들을 사열한 자리에서다.

 분열과 대립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온 강정마을 주민들을 보듬고, 이념 갈등을 뛰어넘어 화해와 평화의 길에 나서는 모습을 세계에 각인시키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으로 보인다.

 애초 이번 관함식이 제주에서 열린다는 것이 알려지자, 해군기지 찬반 문제로 홍역을 치러 온 강정마을 주민들의 갈등을 오히려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곳곳에서 제기됐다.

 실제로 강정마을 기지반대주민회와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이날 오전에도 해군기지 앞에서 '세계 평화를 파괴하는 관함식을 반대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정부 내에서도 제주가 아닌 부산·진해 등 다른 장소에서 관함식을 여는 방안이검토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강정마을 바로 앞에서 관함식을 개최한 데에는 이런 갈등을 계속 덮어두기보다는 오히려 능동적으로 대처, 정부가 상처 치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작용했다고 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관함식을 제주도에서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 꼭 참석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참여정부 때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처음 결정됐고, 주민들이 많은 고통과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이를 치유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도 "해군기지 건설로 제주도민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위로한다"며 "지역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오늘 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강정마을에 대한 해군의 구상금청구소송을 철회하고 사법처리 대상자를 사면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지만, 취임 이후 강정마을 문제를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 후에는 강정마을 주민들과 별도 간담회를 하고 주민들을 위로하는 동시에 정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히기로 했다.

 아울러 관함식 제주 개최가 관철된 데에는 국방력 강화가 곧 평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소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저는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힘을 통한 평화' 전략 기조와도 일맥상통한다.

 비핵화 논의 진전 및 남북 군사긴장 완화 조치 등이 맞물리며 한반도 해빙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지만, 그동안 문 대통령은 이럴 때일수록 튼튼한 국방이 중요하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제기될 수 있는 안보불안 우려를 불식하는 것은 물론, 평화를 향한 여정에 좌우 이념을 초월해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군을 향해서도 "강한 국방력은 국민의 신뢰에서 나온다", "이번 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 주길 바란다" 같은 메시지를 던졌다.

 평화를 이뤄내기 위한 '강한 안보'가 중요하지만, 그 밑바탕이 되는 것은 군 내부의 개혁 노력이며 군은 '제복을 입은 시민'이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짚은 것으로 풀이된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