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작년 9월 항공기 충돌 위기 당시 관제 직원 징계
자격정지 30일 처분..관제사간 업무협조 미흡 원인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10.11. 15:22: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9월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서 민항기와 군용기가 서로 충돌할 위기에 놓였을 당시 항공기 관제 업무를 담당한 직원들이 줄줄이 징계를 받았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9일 해군 6전단 P-3 해상초계기가 제주국제공항 남북활주로에 진입해 횡단하던 중 동서활주로에서 민간 항공기에 대한 이륙 허가가 떨어져 두 항공기가 양 활주로 교차 지점 앞에서 충돌할 뻔한 사고는 국지관제사(이·착륙 담당)와 지상관제사(활주로 담당)간의 업무 협조 미흡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결론났다. 또 당시 항공기 관제를 총괄해야 할 감독관은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당시 이륙을 위해 시간당 260㎞ 속도로 동서활주로를 질주하던 민간 항공기의 기장이 남북활주로와의 교차지점으로 들어오는 해군초계기를 발견하고 급제동을 하면서 대형 참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민간항공기 앞바퀴가 급제동에 의한 과열로 파손됐고, 또 항공기가 주기장으로 옮겨질 때까지 약 1시간동안 제주공항 활주로가 폐쇄돼 제주 하늘길 운항에 큰 차질이 빚어졌다.

국토부는 당시 사태의 책임을 물어 관제사 2명에게 각각 자격정지 30일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자리를 비운 감독관에근 근신 처분 등이 내려졌다. 한편 국토부는 사후대책으로 제주지방항공청에 관제 관리·감독강화를 주문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에 셀프주유소가 적은 이유가 뭘까? 제주항공, 특가항공권 예매 6월27일 시작
제주 주택시장 위축세 여전… 전월세는 늘어 7월 말까지 로또 판매인 711명 신규 모집
카드사용 제주도민 1인당 260만원 연체 의료·웰니스상품 컨설팅 실시
소주·카레 등 18개 다소비 가공식품 가격 상승 양파값 폭락… 재배농가 시름만 가득
주택 분양도, 입주도 갈수록 힘드네… 중화권 진출 "상하이·홍콩 유통기업 활용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