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토속종 오분자기 종자 50만마리 방류
어장별 생존률 6.6~49.5%로 편차 커…적지어장 집중방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0.09. 13:4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자체 생산해 1년간 중간육성한 제주 고유 토속품종인 오분자기 종자 50만마리를 주요 서식처가 보존된 마을어장에 방류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제주의 대표적인 지역 토속종인 오분자기의 생산량은 1997년 203t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여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해는 4t으로 대폭 줄었다. 오분자기 산지가격도 ㎏당 3만원대에 거래되던 것이 근래에는 ㎏당 6만원대 이상까지 급등해 소비위축 현상까지 야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제주도는 오분자기 종자방류량을 확대 추진해 나가려고 하고 있다.

 오분자기는 환경에 매우 취약한 종으로 방류효과조사결과 어장에 따른 생존율이 6.6~49.5%로 어장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어장환경 진단 결과에 따라 적지 어장을 대상으로 집중방류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해양수산연구원은 환경변화와 어장 특성에 맞는 방류기법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민간에서 생산량이 증대될 수 있도록 양질의 수정란 공급 확대, 기술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UAE, 성과 없어도 '인공강우 시도 계… 양대 지방공기업 사장 공석… 道는 '뒷짐'
출마 후보 총 247명… 2대때 27명 최다 박희수 예비후보 "농어민 공익수당 도입 노력"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서비스원' 설립 본격화 무소속 양길현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복당 …
"감귤류 2∼3개면 하루 비타민C 권장량 50%" 문 대통령, 균형인사비서관 등 신임비서관 인…
국내서도 '우한 폐렴' 확진…제주도, 감시·대… 보수통합 논의 급물살… 원 지사 구원등판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