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토속종 오분자기 종자 50만마리 방류
어장별 생존률 6.6~49.5%로 편차 커…적지어장 집중방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0.09. 13:4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자체 생산해 1년간 중간육성한 제주 고유 토속품종인 오분자기 종자 50만마리를 주요 서식처가 보존된 마을어장에 방류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제주의 대표적인 지역 토속종인 오분자기의 생산량은 1997년 203t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여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해는 4t으로 대폭 줄었다. 오분자기 산지가격도 ㎏당 3만원대에 거래되던 것이 근래에는 ㎏당 6만원대 이상까지 급등해 소비위축 현상까지 야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제주도는 오분자기 종자방류량을 확대 추진해 나가려고 하고 있다.

 오분자기는 환경에 매우 취약한 종으로 방류효과조사결과 어장에 따른 생존율이 6.6~49.5%로 어장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어장환경 진단 결과에 따라 적지 어장을 대상으로 집중방류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해양수산연구원은 환경변화와 어장 특성에 맞는 방류기법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민간에서 생산량이 증대될 수 있도록 양질의 수정란 공급 확대, 기술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2019 청년친화헌정대상 ‘종합대상’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 제주도 비상Ⅱ단계 상…
도민화합공약 실현 ‘제주 도민배심원단’ 출범 혁신인재 육성 ‘제주 더큰내일센터’ 개봉박두
제주개발공사, ‘제주삼다수 이야기’ 펴내 태풍 길목 제주… 피해 최소화 '초긴장' 모드
ASF 여파 급등 돼지고기 가격 안정세 제주첨단과기단지 활성화 힘 싣는다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올해산 노지감귤 품질 저하 우려... "열매솎기 절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