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3 생존 수형인에 감사패 받고 울먹인 추미애
14일 80대 생존 수형인 5명 국회서 추 전 대표에 감사패 전달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헌신에 감사"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09.14. 19:41: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미애 전 민주당대표는 14일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제주4.3수형생존자 5명과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로부터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오영훈 국회의원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하고 최근 재심이 결정된 제주4.3 생존 수형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이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추 전 대표는 14일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제주4.3수형생존자 5명과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로부터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이 자리에는 4.3수형 생존자인 양일화(89·여), 김평국(88), 박동수(85), 양근방(85), 오희춘(85·여) 씨 등 5명과 가족,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오영훈 국회의원, 양동윤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 대표, 강성민·김용범·이승아 제주도의회 의원, 허상수 재경4·3유족회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 씨 등은 추 전 대표에게 "1999년 9월 14일, 4.3수형인명부를 공개해 2530명의 제주 도민 희생사실을 세상에 알림으로써 4.3문제 해결의 당위성을 증명하였을 뿐만 아니라, 4.3특별법을 대표발의해 4.3특별법이 제정되기까지 큰 역할을 수행했고, 지속적으로 4.3 문제 해결에 헌신했다"며 "2018년 9월 3일 제주지방법원의 제주4.3 불법군사재판 재심 개시 결정이라는 역사적 판결을 맞아 그동안 간직했던 감사의 마음을 담았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추 전 대표는 "제가 받은 어떤 상패 보다 소중하고 영광스러운 감사패다. 제가 정치를 하면서 가장 보람된 일을 꼽으라면 4.3유족과 함께 오늘까지 왔다고 하는 것"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추 전 대표는 4.3 수형인 명부를 발굴하게 된 동기에 대해 "제주도에 사는 분들은 하늘도 알고, 이웃도 알고, 온 마을이 다 아는 피해사실이 있는데, 육지의 권략은 쉬쉬하고 입 다물라고 하고, 그걸 말하면, 마치 빨갱이나 민주주의 공공의 적인 것처럼 가둬 두려했다. 제주도민들은 피해자임에도 그걸 증명할 수 있는 증거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추 전 대표는 "정부문서를 가지고 있는 곳은 다 뒤졌다. 부산도 가고, 대전도 가고, 창고마다 살폈다. 그 당시 마침 정부 기록들을 필름으로 보관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는데 사무관 한 분이 자기가 본 것 중 4.3에 관한 것이 있다며 알려줬다"면서 "육지사람들을 일깨워줄 증거가 바로 수형인 명부였다. 농부, 학생 등 평범한 사람이 그 수형인 명부에 있었다는 자체가 한마디로 역사의 피해자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추 전 대표는 "4.3 수형인 명부 발굴이나 70년만에 이뤄진 법원의 재심 결정은 4.3 영령의 힘인 것 같다"며 "4.3특별법을 만들 때 한꺼번에 재심까지 갈 수 없기에 수형인분들께 기다려달라고 하고, 특별법은 피해의 원인, 전개과정, 피해 규모 등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절차법으로 만들었다. 그 때 참아주셨다. 다행히 그 법이 통과돼 어느 정도 진상규명이 이뤄져 재심까지 가능해졌다"고도 말했다.

추 전 대표는 오는 10월 29일 첫 재심 재판과 관련해 "국민을 보호하고, 국민의 권리가 인권이 무참히 짓밟혔던 그 진상이 다시 제대로 바로잡아지는 재판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이게 풀어져야만 눈을 감겠다는 마음으로 지금까지 오셨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 마음을 재판부가 이해하고, 명예회복을 제대로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생존수형인 박동수 씨는 "추 전 대표에게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 재심 결정으로 70년 가슴에 맺힌 한이 풀린 듯 하다"며 "앞으로 명예회복이 완전히 이뤄진다면 죽어도 한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향토강소기업-관계기업 동반성장 지원 제주도, 작은도서관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
제주본초 활용 제주제품 베트남서 '호평' JAM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 1위 선정
제주삼다수 스포츠마케팅 효과 톡톡 제주도의회, 원도정에 제2공항 도민공론조사 압박
"제주 중국어 불법 가이드만 2500명" 5월 가정의 달 "다양한 가족행사 함께해요"
농기원 농기계 임대 인기 제주도 '60+교육센터' 유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