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 학술대회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 9월 18일 메종글래드 호텔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8. 09.14. 09:06: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해양수산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박찬식)가 주관하는 2018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가 이달 18일 오전 10시부터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열린다.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의 과학자문위원단(Scientific Advisory Group)의 위원장과 위원들이 내도해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Globally Important Agricultural Heritage System)의 가치와 어업유산의 무한한 잠재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전통적인 농업의 가치와 그것이 가능할 수 있었던, 기술, 경관, 생물다양성 등의 핵심요소들에 대한 보전을 목적으로 운용되는 제도다. FAO는 최근 인류의 식량생산 과정에서 어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이 간과되어 왔음을 인식하고 세계중요농업유산의 범주에 어업유산을 포함시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최 측은 "이번 학술대회는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서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 중인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추진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했다. 학술대회는 현장 등록만 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064)726-097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