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구하라 폭행 현장 당시 CCTV 영상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상해흔無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14. 01:0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구하라 남자친구 CCTV (사진: 채널A 뉴스 캡쳐)

가수 구하라가 일반인 남자친구와 쌍방폭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소환된다.

13일 경찰은 이날 오전 3시 30분께 20대 남성 A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신고 전화를 걸어왔다고 전했다.

자신을 구하라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자택에서 구하라에게 결별을 선언했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당시 구하라의 자택 앞으로 경찰들이 출동해 인근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이 CCTV 영상에 촬영돼 채널A 뉴스를 통해 보도됐다.

반면 구하라 측은 전혀 다른 진술을 내놓았다. 현장에서 구하라는 "남자친구인 A씨가 먼저 일어나라고 말하며 발로 찼다"라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경찰은 두 사람 사이에 쌍방폭행이 오간 것으로 보고 구하라에게 연락을 취해 출석 일정을 잡아 소환 조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두 사람이 흉기를 사용해 상해를 가한 흔적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쌍방폭행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가자 팬들은 깊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성명준, 억울함 호소.."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 성현아,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고 고백.."감정이 …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정체 인조, "나를 왕으로 … 이승우, 인스타그램 비공개..복잡한 심경 드러내?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허지웅, 차 운전 도중 숨을 내쉬며.."이 동작을 하니… 스타 bj 박씨 지인 "한 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
유니클로 광고, "일부 언론과 온라인 네티즌 주장 … 20호 태풍 너구리, 한국에 영향 미치지 않고 21일 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