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 소폭 하락
aT 조사 결과, 전주대비 전통시장 0.4%, 대형유통업체 1.6% 떨어져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9.13. 11:08: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석 명절을 2주 가량 앞두고 차례상 차림비용이 다소 낮아졌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2차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 조사 결과 및 구매적기를 13일 발표했다.

1차(9월5일) 조사에 이어 이번 2차 조사는 12일 기준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이다.

지난주 대비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은 0.4% 하락한 23만 1000원, 대형유통업체는 1.6% 하락한 32만 4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에 비해 가격이 하락한 이유는 9월부터 채소류(배추·무·시금치) 작황이 다소 호전되어 출하량이 증가됐고, 특히 배추·무는 정부의 비축물량 공급확대 및 할인판매 등에 힘입어 가격이 저렴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 동태도 정부 비축물량이 유입되면서 하락세를 보인게 작용했다.

aT는 이와 함께 지난 10년(2008∼2017년)동안 누적해온 추석 성수기 가격을 분석해 부류별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무 등)는 계약재배 및 수매비축물량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는 가운데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추석 1∼2일 전)를 피해 추석 3∼5일 전에 구입하는 것이 저렴하다.

이와 함께 과일류(사과·배)는 추석 1주 전부터 여러 품종이 집중 출하되고 공급도 원활해지기 때문에 추석 6∼8일 전에, 축산물은 선물용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추석 11∼14일 전)를 피해서 추석 4∼6일 전에 구매를 권장하고 있다.

아울러 수산물(명태)은 정부비축물량이 방출돼 안정세를 보이겠으나, 추석이 임박할 즈음 소폭 오름세가 형성되므로 제수용 수요가 집중되기 전인 추석 5∼7일 전에 장을 보면 더 알뜰하게 구입할 수 있다.

현재 정부는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기간(9월3∼21일)에 주요 10대 성수품 공급량을 평시대비 1.4배 확대하고 있고, 추석 전 수요가 몰리는 과일·축산물 선물세트도 꾸준히 특별 공급할 예정이다.

과일 선물세트는 지난해보다 40% 확대한 7만 개의 알뜰선물세트를, 축산물은 10만원 이하의 실속형 한우 선물세트 및 삼겹살·갈비 등으로 구성된 한돈 선물세트를 공급한다.

추석 차례상 구입비용의 상세정보 및 관련자료는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 농산물 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고, 그 밖에도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 장터 정보 등은 싱싱장터 홈페이지(www.esingsing.com) 또는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